'세쌍둥이 임신' 황신영 "현재 몸무게 104kg, 일어나기도 힘들어"

2021-09-21 13:24:37



[스포츠조선 백지은 기자] 개그맨 황신영이 세쌍둥이 출산을 앞두고 고충을 토로했다.



황신영은 20일 자신의 SNS에 "임신 34주차. 이제는 정말 배가 터질 것 같고 몸살기운에 못버틸 것 같은 느낌이 든다. 그래도 마지막 보디체크 사진 남기려고 샤워하고 나왔다. 안 힘든 척해보려 했는데 숨도 잘 못쉬겠고 혈압도 오르락내리락. 배도 많이 터서 튼 살이 좀 징그러워 살짝 가렸다. 현재 몸무게 104kg. 오늘이 마지막 보디 체크가 될 것 같다. 이제 힘들어서 밥 먹을 때 빼고는 일어나기도 힘들다"고 고백했다.

황신영은 2017년 5세 연상의 일반인 남자친구와 결혼, 2월 인공수정을 통해 세쌍둥이 임신에 성공했다.

백지은 기자 silk781220@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