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상선암 투병' 민지영 "암센터 가는 것 아냐, 내일 입원" 눈물

2021-09-22 11:24:51



[스포츠조선닷컴 이게은기자] 배우 민지영이 입원을 앞두고 팬들과 소통했다.



21일 민지영은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통해 팬들과 2시간 동안 이야기를 나눴다.

그는 "저는 암이 있는 부분을 절개하는 수술을 하는 거라 암센터로 가는 게 아니다"라며 걱정하는 팬들을 안심시켰다. 또 "일부러 밝은 모습을 보여드리려는 게 아니다. 울면서 할 순 없는 것 아닌가. 첫 라이브 방송을 너무 하고 싶었다"라며 소통에 설렘을 드러내기도 했다.

아울러 "어떤 상황이 생기기 전까지 미리 겁먹지 않는 게 좋다. 어떻게 되든 희망을 잃지 말자. 내가 무너지면 이겨낼 수 있는 힘도 빠지는 같다. 아프지 맙시다"라며 희망적인 메시지도 전했다.

또 밀려드는 응원에 "이 늦은 시간에 저와 함께 해주시는게 선물이다. 감사드린다"라며 왈칵 눈물을 쏟았다.

방송 말미 그는 "한참 뒤에 멀쩡해진 모습으로 만날 수 있을 것 같다. 그때까지 건강하시고 아프지 마시라. 저 기다려달라"라며 응원을 당부했다.

민지영은 이 영상을 소개하는 글을 통해서는 "내일 입원을 앞두고.. 여러분과 두 시간 동안이나 함께하면서 웃고 울고 떠들다 보니 마음이 참 좋아요~ 저.. 내일 아주 아주 씩씩하게 입원하러 갈게요"라고 알렸다.

한편 민지영은 KBS2 '부부클리닉 사랑과 전쟁'으로 이름을 알린 배우로, 2018년 쇼호스트 김형균과 결혼했다. 개인 유튜브도 열며 다방면으로 활동해온 그는 지난 13일 "제가 갑상선암 이라는 걸 알게 되었습니다. 힘든 모습 보이고 싶지않아서 숨겨왔는데 오늘 이렇게 다 얘기하고 나니 오히려 이제 좀.. 속이 후련합니다"라며 갑상선암 수술을 앞뒀다고 털어놨다.

joyjoy90@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