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라바오컵현장리뷰]토트넘, 울버햄턴에 승리! 손흥민 교체 출전X황희찬 풀타임

2021-09-23 05:53:27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몰리뉴(영국 울버햄턴)=이건 스포츠조선닷컴 기자]토트넘이 승부차기 끝에 울버햄턴을 눌렀다.



토트넘은 22일 오후(현지시각) 영국 울버햄턴 몰리뉴에서 열린 울버햄턴과의 2021~2022시즌 카라바오컵 3라운드 경기에서 2대2로 90분을 마쳤다. 승부차기에서 3-2로 승리했다.

손흥민은 벤치에서 시작했다. 주말 아스널과의 리그 원정 경기에 대한 대비책이었다. 황희찬은 선발로 나섰다.

황희찬은 전반 5분 찬스를 놓쳤다. 프리킥 상황에서 볼이 뒤로 흘렀다. 아크 서클 인근에서 중거리슈팅을 시도했다. 헛발짓을 하고 말았다. 울버햄턴은 전반 9분 변수를 맞이했다. 모스케라가 부상으로 나갔다. 코디가 들어갔다.

그 틈을 토트넘이 놓치지 않았다. 전반 13분 선제골을 넣었다. 스킵이 볼을 잡고 패스를 찔렀다. 은돔벨레가 달려들었다. 코디가 걷어냈다. 이를 은돔벨레가 몸으로 막고 볼을 따냈다. 박스안으로 들어간 뒤 그대로 수비수를 제치고 슈팅했다. 골망을 흔들었다.

기세를 탄 토트넘은 전반 23분 추가골을 넣었다. 케인이 좋은 움직임으로 상대 수비라인을 무너뜨렸다. 델리가 볼을 찔렀다. 케인이 잡고 그대로 슈팅, 골을 넣었다. 토트넘은 전반 26분 케인의 패스를 받은 힐이 박스 안을 휘저었다. 슈팅까지 나오지는 않았다.

울버햄턴은 전반 38분 만회골을 넣었다. 아잇누리가 올린 코너킥을 덴돈커가 뛰어들며 헤더로 연결했다. 골문 안으로 빨려들어갔다. 울버햄턴은 전반 추가시간 2선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황희찬이 헤더로 연결했다. 골문을 살짝 빗나가고 말았다.

후반 들어 울버햄턴이 변화를 감행했다. 파비우 실바를 불러들였다. 아다마가 들어왔다. 황희찬을 원톱으로 올렸다.

후반 2분 찬스를 잡았다. 황희찬이 회버에게 패스했다. 회버가 뒷공간을 무너뜨린 뒤 크로스했다. 황희찬이 슈팅을 시도했다. 골문을 넘기고 말았다. 토트넘은 후반 8분 케인, 9분 은돔벨레가 슈팅을 때렸다. 골로 연결되지 않았다.

후반 13분 울버햄턴이 동점골을 만들었다. 황희찬이 출발점이었다. 황희찬이 은돔벨레를 압박했다. 볼을 낚아챈 뒤 덴돈커에게 패스했다. 덴돈커가 다시 패스를 찔렀다. 포덴세가 잡고 슈팅, 골망을 흔들었다. 3분 뒤 아다마가 오른쪽을 흔들었다. 그리고 크로스. 문전 앞에서 황희찬이 슈팅을 시도했다. 볼이 지나가고 말았다.

토트넘은 후반 16분 손흥민을 넣었다. 승부수였다. 손흥민은 후반 22분 날카로운 크로스를 올렸다. 케인이 헤더를 시도했다. 루디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다. 이어 손흥민은 후반 25분 멋진 움직임을 선보이기도 했다.

울버햄턴은 후반 42분 네베스가 기습적인 슈팅을 시도했다. 수비수맞고 골대를 때리고 말았다.

결국 승부차기로 접어들었다. 선축은 울버햄턴. 첫 키커는 황희찬이었다. 황희찬의 킥은 골리니 맞았지만 그래도 골망을 갈랐다. 토트넘은 케인이 나섰다. 케인도 가볍게 골로 연결했다.

울버햄턴은 무티뉴가 나섰다. 무티뉴 역시 골로 연결했다. 토트넘의 2번 키커는 레길론이었다. 경기 종료 직전 교체로 들어갔다. 승부차기를 위한 교체였다. 레길론도 골로 연결했다.

울버햄턴의 세번째 키커는 네베스였다. 부담감 때문이었을까. 그의 킥은 골문을 넘기고 말았다. 토트넘은 세번째 키커로 브리안 힐이 나왔다. 힐은 가볍게 골로 연결했다. 토트넘이 앞서나갔다.

울버햄턴의 네번째 키커 덴돈커였다. 덴돈커의 킥은 골리니에게 막혔다. 토트넘의 네번째 키커는 호이비에르였다. 호이비에르의 킥이 막혔다.

울버햄턴은 코디가 마지막 키커로 나섰다. 코디의 킥이 골대를 때렸다. 결국 토트넘이 3-2로 승리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