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우코드 시대, 농심켈로그 사내 시민 개발자 양성 나서

2021-09-23 07:25:38

농심켈로그는 'RPA - Work Smart 교육 과정'을 통해 올해부터 로봇 프로세스 자동화 시스템인 RPA(Robotic Process Automation)를 직원들이 스스로 개발, 유지, 개선할 수 있는 전문적인 지식을 갖춘 사내 시민 개발자(Citizen Developer) 발굴 및 육성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이번 'RPA - Work Smart '는 코로나로 인한 비대면 업무 환경 속에서 로우 코드(Low Code) 솔루션인 RPA의 필요성이 더욱 높아지는 가운데 이를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사내 임직원들을 시민 개발자를 육성하고 실무에 사용할 솔루션을 개발하기 위해 기획됐다.

농심켈로그는 이번 프로그램에 참가하는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마이크로소프트 AI솔루션 및 RPA 전문 컨설턴트가 체계적이고 전문화된 RPA 교육을 제공할 계획이다. 지원자들은 15일에 실시한 1차 기본 교육 세션을 시작으로, 소규모 그룹을 중심으로 6주 동안 직원들 개개인의 눈높이에 맞춘 추가 실습 교육을 받고, 그 후 개별 사례 발표까지 장기 교육 과정을 거치게 된다.

이번 프로젝트를 기획한 농심켈로그 IT팀 신재용 이사는 "MS의 '로우 코드 솔루션'을 직원들이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는 역량을 개발시키고 이들이 직접 RPA를 만들 수 있다면 더욱 효과적일 것이라고 판단, 사내 시민 개발자를 발굴해 육성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지난 5월에 해당 교육을 이수한 농심켈로그 이커머스팀 조진경 컨설턴트는 "현재 RPA를 실제 업무에 반영하며 올해 안에 반복적인 데이터 통합 조회, 수집, 등록, 리포팅 등 업무의 자동화 구현을 목표로 IT팀과 함께 개발에 적극 참여 중이다"라며 "며칠이 걸렸던 업무를 단 10분 내로 빠르고 정확하게 구현해주는 RPA의 도움으로 누구나 쉽게 분석 결과 리포트를 활용 가능해 업무 경쟁률을 현저히 높일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로봇 프로세스 자동화 시스템인 RPA는 일정한 규칙에 따라 수행하는 단순·반복적 작업을 소프트웨어 로봇으로 자동화하는 시스템이다. 현재 재무, 구매, 제조 분야 등 여러 분야에 폭넓게 쓰이며, 앞으로 인공 지능(AI)과 융합해 더욱 고도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최근 화두가 되고 있는 시민 개발자는 정식 교육을 받지 않은 사람이 로우 코드 또는 노 코드(No Code) 등 플랫폼을 사용해 소프트웨어를 개발하는 것으로 여러 기업에서 시민 개발자 모델을 도입하고 있다.전상희 기자 nowater@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