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실 현장]백정현 6회 2사후 타구 맞아 교체 오른쪽 종아리 타박상. 오지환 폴더 인사

2021-09-23 20:55:22

2021 KBO리그 LG트윈스와 삼성라이온즈의 경기가 23일 서울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삼성 선발 백정현이 7회말 오지환의 타구에 맞아 우규민으로 교체되고 있다. 잠실 =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 /2021.09.23/

[잠실=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삼성 라이온즈 백정현이 타구에 맞아 교체됐다.



백정현은 23일 잠실에서 열린 LG 트윈스와의 원정경기서 선발 등판해 7회말 2사후 오지환의 타구에 왼쪽 다리를 맞았다. 한참을 서 있던 백정현은 절뚝이며 더그아웃으로 돌아갔다. 두번째 투수로 우규민이 올라왔다.

백정현은 이날 호투를 이어갔다. 4회말 4연속 안타를 맞아 2실점 했지만 4회를 제외하곤 2루를 내주지 않았다. 5,6회엔 연속 삼자범퇴를 잡으며 더 안정적인 모습을 보였다.

6회까지 85개를 던진 백정현은 7회말에도 올랐고, 이재원을 우익수 플라이, 김민성을 좌익수 플라이로 잡아냈다. 2아웃에서 오지환에게 던진 137㎞의 직구에 다리를 맞았다. 오지환은 마운드로 다가가 백정현에게 90도로 인사를 하며 미안함을 표했다.

6⅔이닝 동안 6안타 1볼넷 3탈삼진 2실점으로 승리 투수 요건을 갖추고 이날 피칭을 마쳤다. 삼성 측은 "오른쪽 종아리를 맞았다. 타박상으로 보이고 현재 아이싱 중"이라고 밝혔다.잠실=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