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실 이슈]추격에 찬물 부은 이재원의 주루사. 왜 3루로 뛰다가 멈춘 것일까

2021-09-23 21:59:53

2021 KBO리그 LG트윈스와 삼성라이온즈의 경기가 23일 서울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LG 이재원이 4회말 1사 1,2루에서 김민성 적시타때 3루수 이원석에게 태그아웃 되고 있다. 잠실 =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 /2021.09.23/

[잠실=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이재원은 왜 3루로 뛰다가 멈췄을까.



LG 트윈스가 신예 이재원의 아쉬운 주루플레이로 인해 추격의 불씨가 꺼져버렸다. LG는 23일 잠실에서 열린 삼성 라이온즈와의 홈경기서 2대7로 패했다. 선발 이민호가 홈런 3방을 맞는 등 부진한 피칭을 했고, 타선도 삼성 왼손 에이스 백정현을 무너뜨리는데 실패했다.

안그래도 타격 부진으로 힘든 LG인데 소중한 찬스를 아쉬운 주루플레이로 날렸다.

LG는 0-1로 뒤진 4회초 강민호의 득점타와 오재일의 투런포, 이원석의 솔로포 등으로 대거 4점을 내줬다. 삼성 마운드에 왼손 에이스 백정현이 안정적인 피칭을 보이고 있어 5점차는 LG에게 커보였다. 하지만 LG는 4회말 1사후 3번 서건창의 내야안타와 4번 채은성의 중전안타로 1,2루의 기회를 잡았고, 5번 이재원의 좌전안타로 첫 득점에 성공했다. 곧이어 6번 김민성의 좌중간 안타가 나와 2-5로 추격했다. 그런데 이때 이재원의 주루 실수가 나왔다. 이재원은 김민성의 안타에 2루를 돌아 3루까지 달려나갔다. 좌중간에 떨어진 타구였기에 승부가 될만한 상황. 그런데 4분의 1쯤 뛴 이재원이 갑자기 서더니 외야를 바라봤다. 공을 잡은 삼성 중견수 김헌곤이 2루로 던지려하자 다시 3루로 뛰기 시작했다.

하지만 공은 빨랐다. 공을 잡은 2루수 김상수가 빠르게 3루로 던졌고, 이재원이 도착하기 전 3루수 이원석에게 도착했다. 이재원은 다시 멈춰섰고 협살에 걸렸다. 곧바로 이원석에게 태그아웃됐다.

2루를 돌 때만 해도 이재원은 3루까지 거침없이 뛸 기세였다. 그러다 갑자기 선 이유가 궁금하지 않을 수 없었다. 3루 주루코치는 2루주자 채은성에게 홈으로 뛰라고 팔을 돌렸으나 채은성이 지나간 이후엔 별다른 행동 없이 이재원의 플레이를 지켜봤다. 아무도 이재원에게 스톱사인을 내지 않았다고 할 수 있다.

김헌곤의 송구 능력을 생각해 3루로 가는 것이 늦었다고 판단했을 수도 있다. 보통 주자들이 2루를 지난 뒤 상황을 보려고 했던 것일 수도 있다. 그 경우엔 멈춘 지점이 결국은 오버런이 돼 버려 2루로 돌아가기엔 멀었고, 이미 김헌곤이 2루로 던지고 있어 다시 3루로 뛰었다고 볼 수도 있을 듯.

이미 2루에서 꽤 멀어진 상황이었기에 아웃이 되더라도 3루까지 쉬지 않고 달렸으면 어땠을까 하는 아쉬움이 들 수밖에 없었다. LG 류지현 감독은 이재원이 태그 아웃되자 뒤 돌아 서서 벽을 잠시 응시했다. 4연속 안타가 나왔지만 LG는 2점만 뽑는데 그쳤고 이후 공격에서도 삼성 수비를 압박하지 못했다. 6회초엔 안타 없이 4사구 2개와 폭투로 1점을 주고 7회초엔 2사 후 3연속 안타로 1점을 더 내줘 2-7로 벌어졌고, 9회말 대추격을 했지만 결국 4대7로 패했다.

2위 삼성과는 2게임차로 벌어졌다. 또 이날 KIA 타이거즈를 제치고 6연승을 달린 4위 두산 베어스와의 격차도 이제 3게임으로 줄었다. 3위도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 되고 있다. 잠실=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