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날두+산초+바란 주급 합 '18억↑'…맨유 선수단 연봉 수직상승

2021-09-23 23:15:35

로이터 연합뉴스

[스포츠조선 윤진만 기자]맨유가 지난여름 새롭게 영입한 세 명의 선수에게만 매주 18억원이 넘는 천문학적인 급여를 지급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올시즌 맨유 선수단의 연봉 변화를 다룬 영국 매체 '더 선'의 23일자 보도에 따르면, 공격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주급은 48만 파운드(약 7억7000만원), 윙어 제이든 산초의 주급은 35만 파운드(약 5억6280만원), 수비수 라파엘 바란은 주급으로 34만 파운드(약 5억4680만원)를 각각 수령한다. 세 선수의 주급을 합치면 117만 파운드(약 18억8150만원)가 된다.

고액연봉자 3인의 가세로 맨유 선수단의 총 연봉도 급상승했다. '스위스 램블'의 자료에 의하면, 맨유가 올시즌 선수단 연봉으로만 지출할 금액은 무려 3억8700만 파운드(약 6224억원)에 달한다. 전년 대비 1억 파운드 가까이 올랐다.

맨유에는 새롭게 영입한 세 선수 외에도 고액연봉자가 많다. 기존 팀내 연봉 1위였던 골키퍼 다비드 데 헤아가 주급 37만5000 파운드(약 6억300만원)를 받는다. 미드필더 폴 포그바가 29만 파운드(약 4억6600만원), 공격수 앤서니 마샬과 에딘손 카바니가 25만 파운드(약 4억200만원)씩 가져간다.

마커스 래시포드(20만 파운드/약 3억2160만원), 해리 맥과이어(19만 파운드/약 3억550만원), 브루노 페르난데스(18만 파운드/약 2억8950만원), 루크 쇼(15만 파운드/약 2억4120만원) 등이 뒤를 잇는다. 최근 활약이 좋은 페르난데스와 쇼는 상대적으로 낮은 연봉으로 받는다. 윤진만 기자 yoonjinman@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

  • 5
  • 6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