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히어로]몸 좋지 않았는데 5⅓이닝 무실점, 두산 곽 빈 아직 할 것도, 해보고 싶은 게 많다

2021-09-24 05:30:00

두산 베어스의 곽 빈. 광주=연합뉴스

[광주=스포츠조선 김진회 기자] 몸이 좋지 않았다. "점심 때 고기를 너무 많이 먹어 속이 좋지 않았다"는 것이 시즌 3승째를 올린 곽 빈(22·두산 베어스)의 설명이었다.



하지만 곽 빈은 자신의 역할을 100% 다했다. 23일 광주 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KIA 타이거즈와의 원정경기에 선발등판해 5⅓이닝 무실점으로 호투해 팀의 3대1 승리를 이끌었다.

경기가 끝난 뒤 곽 빈의 표정은 그리 밝지 않았다. "결과는 좋았는데 과정이 좋지 않았다. 볼넷이 많았다." 이날 곽 빈은 1안타밖에 허용하지 않았지만 볼넷을 6개나 내주면서 2회를 제외하고 주자를 쌓았다. 곽 빈은 "과정이 더 중요하다. 이날 기대만큼은 좋진 않았다"고 말했다.

3회 볼넷 두 개를 내주고 2사 만루 위기 상황에서 KIA 4번 타자 황대인을 유격수 땅볼로 유도한 것에 대해선 "(박)세혁이 형이 마운드에 와 '뭐 던지고 싶냐'고 물었는데 '형을 믿고 던지겠다'고 했다. 이후 전력투구 한 것이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2018년 1차 지명 투수인 곽 빈은 올 시즌 5월부터 꾸준하게 선발 로테이션을 지키고 있다. 시행착오를 거치는 과정에서 느끼는 점이 많다. 그는 "선발투수로서 체력과 트레이닝이 중요하다고 느낀다. 또 어떻게 하면 타자를 쉽게 이기느냐를 배우고 있다. 사실 이 부분은 느낌은 있는데 정확하게 아직 정립이 안됐다"며 웃었다.

그러면서 "나 자신을 믿으려고 한다. 내 공만 던지면 결과는 따라와준다고 생각한다"며 당당함을 보였다.

동료들의 도움도 많이 받았다. 곽 빈이 먼저 다가갔다. 그는 "룸메이트 (최)원준이 형을 비롯해 로켓과 미란다에게 많이 물어본다"며 "전반기 때는 볼넷이 많아 로켓에게 컨트롤 좋아지는 방법을 물어봤다. 당시 로켓이 '캐치볼 때부터 집중해보라'고 해서 그대로 했더니 진짜 좋아지더라"며 "원준이 형은 1이닝을 생각하지 말고 한 타자 한 타자 상대할 때 집중하라는 등 많은 조언을 해준다"고 전했다.

아직 할 것도 많고, 해보고 싶은 것이 많다. 곽 빈은 "안다치고 시즌 끝까지 팀에 피해되지 말자는 생각이다. 또 긴 이닝을 소화하고 있다. 기본 5이닝에 7이닝도 던져보고 싶다. 게다가 가을야구도 해보고 싶다"고 강조했다.

스물 두 살의 우완 파이어볼러는 그렇게 폭풍성장 중이다. 광주=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