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실 핫포커스]한달이면 올줄 알았는데 아직 불펜 마운드도 서지 못했다. LG 수아레즈 이젠 10월 초 복귀도 불투명

2021-09-24 05:00:00

17일 수원 KT위즈파크, KBO리그 LG와 KT 경기. LG 선발투수 수아레즈가 투구하고 있다. 수원=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1.8.17/

[잠실=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LG 트윈스가 삼성 라이온즈와 만난 23일은 앤드류 수아레즈가 부상으로 빠진 지 23일째 되는 날이다.



등 근육 미세 손상으로 인해 재활을 하고 있는 수아레즈의 복귀 소식은 여전히 들려오지 않는다. 무소식이 희소식은 아니다. 공을 던지고 있다고는 하지만 아직 마운드엔 서보지도 못했다.

LG 류지현 감독은 23일 삼성전에 앞서 수아레즈의 상태를 전했다. 류 감독은 "아직 마운드 위에서 던지지 않았다"면서 "이틀 전과 오늘 마운드가 아닌 그라운드에서 포수를 앉혀놓고 직구와 변화구를 던졌다"라고 했다. 언제 불펜 마운드에 오를지는 미정. 이날의 피칭까지의 상황을 보고 불펜 피칭 여부를 결정한다.

수아레즈의 등 근육 손상 판정 때 2주간의 휴식이 필요하다는 소견을 받았다. 이미 2주가 지났음에도 복귀 프로세스는 더디다. 처음엔 9월 말엔 복귀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기대가 있었지만 아직도 불펜 피칭을 하지 못한 것으로 볼 때 수아레즈의 복귀는 10월로 미뤄졌다고 봐야 한다. 불펜 피칭도 간격을 두고 해야하고 이후 라이브 피칭을 하더라도 투구수를 다시 끌어올려야 하기에 10월 초 복귀도 어렵다고 봐야 한다.

LG는 차우찬의 시즌 아웃에 이어 수아레즈마저 빠지면서 4,5선발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차우찬이야 부상에서 돌아와 5경기만 던지고 다시 빠져 그 공백이 크지 않다고 해도 수아레즈는 다르다. 켈리와 함께 원-투 펀치를 형성한 수아레즈는 부상전까지 19경기서 8승2패, 평균자책점 2.46의 매우 좋은 피칭을 하고 있었다. 대체 선발이 에이스급 피칭을 해주긴 힘들다. 4,5이닝 정도만 막아주길 바랐으나 이 역시 쉽지 않았다. 수아레즈 차례에 들어왔던 김윤식이 두번 연속 부진을 보였고, 김윤식을 대신한 배재준도 17일 NC전서 2이닝에 그쳤다.

9월에 6승2무10패의 부진을 보이는 LG로선 수아레즈의 건강한 복귀가 꼭 필요한 상황. 하지만 수아레즈의 복귀 소식은 감감무소식이고 시간은 계속 흘러가고 있다. 잠실=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