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복구 시비 논란' 토론토 몬토요 감독 1G 출장 정지

2021-09-24 09:21:12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라이언 보루키. AP연합뉴스

[스포츠조선 김진회 기자] 찰리 몬토요 토론토 블루제이스 감독이 한 경기 출장 정지 징계를 받았다.



24일(이하 한국시각) 캐나다 스포츠넷 등 현지 매체는 '몬토요 감독은 전날 경기 중 벌어진 빈볼 시비 등의 이유로 메이저리그 사무국으로부터 한 경기 출장 정지 징계를 받았다'고 보도했다.

토론토는 지난 23일 탬파베이 레이스와 원정 경기에서 8회에 상대 팀 선수들과 벤치 클리어링을 했다. 불펜 좌완 투수 라이언 보루키가 탬파베이 케빈 키어마이어의 몸에 공을 던졌는데 보복구 시비가 벌어진 것이었다.

키어마이어는 지난 21일 토론토전에서 주루 플레이를 하다가 홈에서 아웃된 뒤 토론토 포수 알레한드로 커크의 손목 밴드에서 떨어진 타자 분석 쪽지를 집어 그대로 더그아웃으로 가져갔다.

토론토 구단은 탬파베이에 쪽지를 돌려달라고 항의했지만, 탬파베이는 응하지 않았다.

보루키는 고의로 빈볼을 던진 게 아니라고 항변했다. 그러나 심판진은 보루키를 퇴장 조처했다. 아울러 피트 워커 투수 코치에게도 퇴장 명령을 내렸다.

스포츠넷은 'MLB 사무국은 빈볼을 던진 보루키의 징계를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