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23월드컵]키움 1차 주승우가 무너졌다. 한국, 니카라과에 4대6 역전패.

2021-09-24 09:53:19

15일 대구 시민야구장에서 야구 U-23 대표팀과 U-18 대표팀의 평가전이 열렸다. U-23 대표팀 김동혁. 대구=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21.09.15/

[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한국 23세 이하 대표팀이 U-23 야구 월드컵 예선 첫 경기서 니카라과에게 역전패를 당했다.



박태호 감독이 이끄는 한국대표팀은 24일(한국시각) 멕시코에서 열린 대회 첫 날 니카라과를 상대로 3-1로 앞섰다가 4대6으로 역전패를 당했다.

한국은 한화 이글스 1차지명 투수인 문동주가 선발로 나왔고 김도영(유격수)-김동혁(중견수)-김재혁(좌익수)-고명준(1루수)-박주홍(지명타자)-정민규(3루수)-임종찬(우익수)-이상훈(2루수)-정보근(포수)로 선발 라인업을 꾸렸다.

1회초 선두 타자에 안타를 맞았지만 2번 타자를 병살로 처리하며 무실점으로 막은 문동주는 2회초엔 안타 1개를 맞았지만 나머지 3명의 타자를 모두 삼진으로 잡아냈다.

3회초 니카라과에게 선취점을 내줬다. 제구가 흔들리며 무려 3개의 몸에 맞는 공을 내준게 아쉬웠다.

안타와 사구 희생번트로 1사 2,3루의 위기를 맞은 한국은 오마르 멘도자를 3루수앞 땅볼로 잡아내 2아웃을 만들어냈지만 벤자민 알레그리아에게 사구를 허용해 만루가 됐고, 이어 엘리안 미란다에게 또 몸에 맞는 공을 허용해 1점을 내줬다. 이후 2사 만루의 위기에서 루이스 몬테알토를 2루수앞 땅볼로 잡고 추가 실점은 막았다.

한국은 5회말 역전에 성공했다. 조효원과 김도영의 안타로 만든 1사 1,2루서 김동혁의 우중간 안타로 1-1 동점을 만든 한국은 2사 1,2루서 김명준의 안타로 2-1 역전을 만든 뒤 중견수 실책으로 김동혁까지 홈을 밟아 3-1로 앞섰다.

하지만 기쁨은 오래가지 못했다. 곧이은 6회초 박동수가 무사 1루서 루이스 몬테알토에게 좌월 투런포를 맞아 3-3 동점이 됐다.

7회초엔 주승우가 제구 난조에 시달리며 위기를 맞았다. 볼넷 3개를 내주며 1사 만루가 된 것. 주승우는 이전 타석에서 홈런을 쳤던 몬테알토와 승부에서 풀카운트 접전을 펼쳤으나 싹쓸이 2루타를 맞고 3점을 내줬다. 한국은 임준형을 마운드에 올려 추가 실점을 막았다.

마지막 7회말 선두 8번 조효원과 1번 김도영의 볼넷으로 만든 2사 2,3루의 기회에서 상대 투수의 폭투로 1점을 얻은 한국은 3번 김재혁의 타구가 투수에게 잡히면서 역전에 실패했다. 한국은 25일 네덜란드와 2차전을 치른다.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