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채아 "그만 아프고 싶다" 무릎 주사까지...'골때녀'에 진심

2021-09-24 14:07:13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배우 한채아가 무릎 통증을 호소했다.



한채아는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무릎 주사 3주 차... 그만 아프고 싶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한채아는 무릎 주사를 맞은 후 무릎에 반창고를 붙이고 있는 모습. 한채아는 축구 연습 탓인지 다리 곳곳에 멍든 흔적이 보여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한편 한채아는 SBS '골 때리는 그녀들'에서 FC 국대 패밀리 주장을 맡아 활약 중이다.

supremez@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