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실 리뷰]이닝도 끝날 때까진 끝난게 아니다. 2사후 폭풍타 LG, 삼성에 11대3 대승으로 1게임차 접근

2021-09-24 21:27:22

24일 서울 잠실야구장, KBO리그 삼성과 LG 경기. 2회말 2사 2, 3루 유강남이 3점홈런을 치고 들어오며 축하받고 있다. 잠실=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1.9.24/

[잠실=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야구는 정말 결과를 예측할 수 없는 경기다.



LG 트윈스와 삼성 라이온즈의 24일 잠실 경기는 누가 봐도 삼성에 유리했다. 삼성은 12승의 에이스 데이비드 뷰캐넌이 나왔고, LG는 5선발인 이우찬이 등판했다. 1회말 뷰캐넌이 삼자범퇴로 가볍게 제압하고 2회초 삼성이 상대 실책에 편승해 2점을 먼저 뽑을 때만 해도 삼성이 쉽게 이기는 분위기였다.

하지만 야구는 끝날 때까지는 끝난게 아니었다. 9회가 끝날 때까지가 아니라 이닝이 끝날 때까지도 결과를 예측하면 안됐다.

LG는 2회말 문보경의 안타와 김민성의 2루타로 1사 2,3루의 찬스를 잡았다. 하지만 뷰캐넌에 3타수 2안타로 강해 선발로 나온 이영빈이 삼진을 당하자 분위기는 다운됐다. 후반기에 타격이 부진한 LG로선 또 불안할 수밖에 없었다. 하지만 8번 유강남이 해결사로 나섰다. 뷰캐넌이 던진 149㎞의 가운데로 몰린 직구를 잡아당겨 좌측 담장을 넘어가는 역전 스리런포를 날렸다. 2사에 주자도 없기에 그렇게 2회가 끝나는 줄 알았지만 아니었다. 9번 오지환이 3루수 강습 안타로 출루한 뒤 2루 도루까지 성공시키자 1번 홍창기가 중전안타로 오지환을 불러들였다. 4-2.

LG는 3회초 이우찬이 1사 1,2루의 위기를 맞자 곧바로 김윤식으로 교체하며 빠르게 불펜진을 가동했다. 김?┰컥 4번 강민호에게 안타를 맞아 1점을 내줬지만 이어진 1사 1,2루서 오재일과 김동엽을 범타로 막아내 추가 실점을 막았다. 4-3의 1점차의 불안한 리드. LG는 3회말 뷰캐넌을 무너뜨리며 승기를 잡았다.

선두 3번 서건창의 안타에 이어 4번 채은성의 유격수앞 땅볼을 오선진이 떨어뜨리는 실책을 하면서 무사 1,2루의 기회를 잡았다. 이어 문보경의 좌전안타로 5-3. 아쉽게 김민성의 번트 때 2루주자가 3루에서 아웃되고, 이영빈이 삼진으로 물러나며 LG의 추가점 기회가 날아가는 듯했다. 하지만 2사후에 또 유강남이 해결해줬다. 좌중간을 가르는 2타점 2루타를 친 것. LG의 공격은 끝나지 않았다. 오지환 홍창기 김현수 3연속 안타가 나오며 2점을 더 뽑아 9-3이 됐다.

뷰캐넌은 2⅔이닝 동안 10안타 9실점(4자책)을 하며 자신의 KBO리그 데뷔 후 최소 이닝 피칭을 하며 시즌 5패째를 기록했다.

LG는 5회말 1점, 7회말 1점을 더해 11대3으로 승리했다. 김윤식이 3⅔이닝 동안 3안타 2볼넷 4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했고, 이어 정우영-김대유-진해수-고우석으로 무실점을 이어가며 경기를 마무리했다.

유강남은 4타수 3안타 5타점으로 맹활약하며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홈런에 2루타, 단타를 쳐 3루타가 빠진 사이클링 히트였다.

삼성은 에이스 뷰캐넌이 조기 강판되며 동력을 잃었다.

삼성과 LG는 다시 1게임차로 좁혀들었다. 잠실=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