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실 줌인]스피드, 구종도 아니다. 8년만에 삼성 다승왕 도전하는 백정현의 무기는 OO이었다

2021-09-24 11:44:43

2021 KBO리그 LG트윈스와 삼성라이온즈의 경기가 23일 서울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삼성 선발투수 백정현이 LG 타선을 상대하고 있다. 잠실 =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 /2021.09.23/

[잠실=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삼성 라이온즈가 올시즌 2위에 오르며 승승장구하는 원인으로는 국내 투수들의 맹활약을 꼽을 수 있다. 그중에서도 백정현(34)의 활약이 울림을 주고 있다. 2007년 삼성의 2차 1라운드 8순위로 꼽은 유망주. 하지만 중간과 선발을 오가며 공을 던졌지만 자신의 기량을 보여주지 못했다. 어릴 땐 탄탄한 선발진에 막혀 자리를 잡지 못했고, 잘 던지다가도 부진에 빠지면서 자리를 뺏기는 일도 있었다.



2017년과 2019년에 거둔 8승이 자신의 최다승이었다. 지난해엔 4승4패, 평균자책점 5.19에 머물렀다.

그랬던 백정현이 이제 다승왕 싸움을 하고 있다. 백정현은 23일 잠실 LG 트윈스전에 선발등판해 6⅔이닝 동안 6안타 1볼넷 3탈삼진 2실점의 퀄리티스타트로 팀의 7대4 승리를 이끌며 승리투수가 됐다. 무려 10연승을 달리며 13승(4패)을 내달렸다. 키움 히어로즈의 에릭 요키시와 함께 다승 공동 선두다. 백정현이 다승왕에 오른다면 2013년 배영수 이후 8년만에 탄생하는 삼성 다승왕이다. 평균자책점도 2.60으로 두산의 아리엘 미란다(2.36)에 이어 2위다.

무슨 변화가 있었을까. 모두가 그의 제구력을 상승세의 원인으로 분석했다.

삼성 허삼영 감독은 "구속이 증가한 것도 아니고, 구종이 추가된 것도 없다"면서 "스트라이크존에 넣고 빼는 제구가 잘되고 있다. 스윙존, 파울존, 범타존을 잘 이용한다"라고 했다. 스윙이 필요한 상황, 파울로 카운트를 잡아야 하는 상황, 범타를 유도해야 하는 상황에 따라 그 코스에 공을 집어넣을 줄 안다는 얘기다. 허 감독은 "타자마다 잘치는 존이 있고 못치는 존이 있다. 못치는 존에만 던지면 타자가 방망이를 잘 내지 않는다. 타자가 잘치는 존에 근접해야 배트를 낸다. 용기를 가지고 그 근처로 던지면서 파울을 유도한다"라고 했다.

허 감독은 이어 "백정현의 공이 130㎞대 후반이지만 그 구속에 비해 체감 속도가 빠르다. 디셉션도 있고 익스텐션도 있다. 라이징 무브먼트도 리그 상위권이다"라고 덧붙였다.

백정현과 호흡을 맞추는 포수 강민호 역시 제구력을 호투의 비결로 꼽았다. 강민호는 "확실히 공을 던지는 코스가 좋다. 스피드는 달라진게 없다"며 "실투가 나오긴 하지만 몸쪽, 바깥쪽의 코너워크가 좋다. 원하는 곳에 던질 수 있기 때문에 좋은 성적을 내는 것 같다"라고 했다.

강민호는 백정현과의 호흡도 이젠 확실히 좋아졌다고 했다. "투수들과 계속 호흡을 맞추면서 상황에 따라 편하게 던질 수 있는 구종이 숙지가 되면서 호흡이 잘 맞고 있다"는 강민호는 "이제는 백정현이 고개를 흔드는 것 없이 술술 던진다. 그런 호흡도 좋아지지 않았나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백정현은 경기 후 "전날 투수들이 많이 던져서 최대한 길게 던지려고 했다"며 "전체적으로 컨디션이 좋아서 스트라이크존을 보고 공격적으로 던진 게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 야수들이 수비에서 도와줬고 민호형의 좋은 리드도 도움이 됐다"며 동료들에게 고마움을 표했다. 다승 1위에 올랐지만 기록에 신경쓰지 않겠다고 했다. 백정현은 "다승 등 기록을 의식하기 보다는 등판하는 경기마다 내 역할을 다하는데 집중하겠다"라고 말했다. 7회초 오지환의 타구에 오른쪽 종아리를 맞아교체됐던 백정현은 "단순 타박상인 것 같다"라고 했다. 잠실=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