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형일 "5cm 종양 생겨 암 투병"→"매니저였던 김병만, 떡잎부터 달랐다" ('근황올림픽')

2021-09-24 15:44:14



[스포츠조선닷컴 이게은기자] 배우 김형일이 과거 암 투병을 했다고 털어놨다.



23일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에는 '[김형일을 만나다] '장군의 아들' 신마적 근황.. 연예계 최강 목소리 소유자'라는 영상이 공개됐다.

김형일은 영화 '장군의 아들'에서 신마적 역으로 연기한 활약상이 아직 회자되고 있다는 말에 비하인드 스토리를 털어놨다. 그는 "당시 구마적을 연기한 사람은 배우가 아니고 제작부장이었다. 머리 스타일과 인상도 그래서 임권택 감독님이 해보라고 제안한 것"이라며 "구마적이 무릎을 꿇는 장면이 있었다. 제가 발로 차야 하는데 (연기를 하다 보니) 감정이 남아있어 제 발이 높이 올라갔다. 그분이 제 발에 얼굴을 스치게 맞았다. 미안했다"라고 이야기했다.

무게감 있는 이미지였던 그는 코미디 장르에서도 얼굴을 비췄다고 했다. 김형일은 "'큰형님'이라는 개그 코너를 했다. 어느 날 저한테 코미디를 해달라고 연락이 온 거다. (박)명수가 옆에서 뒤집어주고 다 할 거라면서. 하다 보니까 재미있더라"라고 미소지었다.

개그맨 김병만이 자신의 매니저였다며 남다른 인연도 밝혔다. 김형일은 "김병만과 김지호가 개그맨 시험을 준비할 때 인연이 닿아 우리 집에서 연기를 가르쳤다. 김병만은 욕심이 있더라. 촬영장 가면 대부분 매니저들은 다 잠을 다는데 주변을 보곤 했다. 자기 걸로 만들기 위해 살피는 거였다. '정글의 법칙'을 함께하면 반가울 것 같다"라고 말했다.

김형일은 "결혼을 늦게 해서 큰 딸이 고3, 아들이 고1이다. 함께할 시간이 많지 않을 것 같다"라며 가족을 언급하기도. 그러면서 과거 암 투병을 한 사실도 고백했다. 김형일은 "왼쪽 아랫배 쪽에 작게 무언가가 만져지길래 병원에 갔더니 종양이 5cm가 넘는다고 하더라. 방사선 치료를 하자고 했는데, 그래도 배우인데 머리가 빠지면 어쩌나 싶더라. 항암치료가 독하지 않나. 다행히 수술로 치료를 했고 지금은 완치가 됐다"라고 이야기했다.

2017년 이후 이렇다 할 활동을 하지 않은 것에 대해서는 "베트남이랑 합작 영화를 찍었는데 코로나19가 터져 오도 가도 못하게 됐다. 욕심이 생겨 영화를 해보려 애를 쓰는데 상황이 쉽지 않다"라고 말했다. 또 "그동안 도전해 본 게 많다. 또 새 도전을 하고 싶은데 춤과 관련된 것"이라며 기대감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김형일은 "코로나19가 벌써 2년째다. 모든 분들이 다 힘들 거다. 버티는 게 살아남는 거다. 저도 열심히 버틸 테니 용기 내세요"라며 인사했다.

joyjoy90@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