톱모델 에반젤리스타 “자취 감춘 이유..지방분해 시술로 신체기형 생겨”

2021-09-24 16:00:31

사진=에반젤리스타 인스타그램

[스포츠조선닷컴 박아람 기자] 세계적인 슈퍼모델 린다 에반젤리스타(56)가 성형 수술 부작용으로 신체 기형을 얻어 모델 활동을 중단했다고 고백했다.



지난 23일(현지시간) BBC, 뉴욕타임스(NYT) 등 외신들에 따르면 에반젤리스타는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5년 전 냉동지방분해술 시술을 받은 뒤 부작용으로 영구적 신체 기형이 생겨 활동을 중단했다고 밝혔다.

지방을 얼려 감소시키는 냉동지방분해술은 부작용이 거의 없는 것으로 알려져 과거에 유행했던 시술이다.

에반젤리스타는 인스타그램에 자신이 5년 동안 대중들 앞에 사라진 이유를 전했다. 그는 "동료 모델들이 경력을 쌓고 유명세를 떨치는 동안에 왜 모습을 감추고 활동을 중단했는지 많은 분들이 궁금해 한다. 그 이유는 냉동지방분해 시술로 제 몸이 잔인하게 망가졌기 때문이다. 그 시술은 제 지방 세포를 파괴하지 않았고 오히려 증가 시켰다. 부작용으로 두 번의 고통스러운 교정 치료를 받았음에도 제 몸에는 영구적 신체 기형이 남았다. 언론에서 전한 바와 같이 저는 '알아 볼 수 없는' 상태로 남겨졌다"며 "이 시술로 인해 저는 생계를 잃었다. 뿐만 아니라 깊은 우울증과 슬픔, 그리고 자존감이 낮아지면서 지나친 자기혐오로 스스로를 괴롭혔다. 그 과정에서 저는 은둔자가 됐다"고 털어놨다.

마지막으로 그는 "이 소송과 함께 저는 수치심을 떨쳐버리고 앞으로 나아가겠다. 이런 식으로 사는 것이 이제 너무 지겹다"고 덧붙였다.

한편 에반젤리스타는 뉴욕 남부 지방 법원에 해당 시술을 개발한 업체를 상대로 5,000만 달러(약 588억원)의 손해보상청구 소송을 제기한 것으로 전해졌다. tokkig@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