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DH1 승장]이태양 7이닝 호투, 불펜 부족 SSG 구했다 "큰힘 됐다"

2021-09-24 19:19:27

2021 KBO리그 SSG 랜더스와 롯데 자이언츠의 경기가 24일 인천SSG랜더스필드 열렸다. SSG 이태양이 등판 전 몸을 풀고 있다. 인천=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1.09.24/

[인천=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추락의 위기에서 2연승을 거둔 김원형 SSG 랜더스 감독이 활짝 웃었다.



SSG는 24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와의 더블헤더 1차전에서 9대4로 승리했다.

연이은 접전으로 마운드 부족이 절실한 상황. 경기전 김원형 감독이 3연투한 서진용, 멀티이닝을 소화한 장지훈, 2경기 연속 던진 박민호에 대해 "오늘 출전하기 어렵다"고 선언할 정도였다. 하지만 이태양이 7이닝 3실점으로 역투하며 불펜 소모를 최소화하는 큰 공헌을 세웠다.

전날에 이어 타선도 폭발했다. 롯데 에이스 스트레일리를 상대로 한유섬의 홈런과 최정의 2타점 적시타로 3-0 리드를 잡았고, 이대호의 3점 홈런으로 동점이 된 뒤엔 최지훈과 추신우의 연속 밀어내기로 다시 앞섰다. 신예 안상현의 데뷔 첫 투런포는 화룡점정.

경기 후 김원형 감독은 "오늘 경기는 (이)태양이의 호투를 칭찬하고 싶다. 주축 불펜들이 등판할 수 없는 상황에서 선발투수로서 긴이닝을 너무나 잘 던져줬다. 팀에 큰 힘이 됐다"며 폭발하는 기쁨을 드러냈다.

이어 "야수들도 최근의 타격감을 잘 유지하면서 활발한 공격력을 보여줬다. 필요한 순간에 달아나는 점수를 잘 뽑아줬다. 특히 (안)상현이가 중간에 갑자기 투입되어 쉽지않은 상황에서 결정적인 홈런을 쳐줬다. 프로 첫 홈런 축하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승리로 SSG는 8위 롯데와의 격차를 4경기반으로 벌리며 다시금 5강권 도약을 ㅈ둔비할 수 있게 됐다. 반면 후반기 승률 3위를 질주하며 이번 시리즈 스윕시 7위 도약이 가능했던 롯데는 뜻밖의 암초를 만나 좌초했다.

인천=김영록기자 lunarfl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