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현장]파죽의 7연승! 유희관 '표적등판' 성공, '미라클' 두산 KIA에 8대2 역전승

2021-09-24 21:42:54

두산 베어스 유희관. 광주=연합뉴스

[광주=스포츠조선 김진회 기자] 파죽의 7연승이다.



두산 베어스가 3위를 향해 진격하고 있다.

두산은 24일 광주 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KIA 타이거즈와의 원정경기에서 선발 유희관의 호투와 득점 기회 때마다 나오는 적시타에 힘입어 8대2로 역전승을 거뒀다.

두산은 56승51패5무를 기록, 같은 날 삼성 라이온즈를 11대3으로 격파한 3위 LG 트윈스와의 게임차를 3경기로 유지했다.

이날 두산의 '표적등판'은 성공했다. 미란다가 지난 15일 휴식 차원에서 말소되면서 자연스럽게 지난 19일 키움전에서 개인통산 100승을 달성한 유희관의 로테이션이 앞당겨졌다. 무엇보다 유희관은 KIA를 상대로 잘 던졌다. 올 시즌 세 차례 KIA전에 등판해 성적은 1승1패지만, 평균자책점은 2.55로 좋은 모습을 보였다.

이날도 유희관은 5이닝 5안타(1홈런) 2볼넷 2실점(1자책)으로 호투를 펼쳤다.

다만 경기 초반은 다소 불안하게 출발했다. 0-0으로 팽팽히 맞선 2회 말 KIA 외인타자 프레스턴 터커에게 선제 솔로포를 얻어맞았다. 1사 주자없는 상황에서 2구째 121km짜리 슬라이더를 던졌는데 터커가 잡아당겨 우측 담장을 넘겨버렸다.

두산은 곧바로 승부의 추를 기울였다. 3회 초 1사 3루 상황에서 정수빈의 좌전 적시타에 이어 1사 2, 3루 상황에서 박건우의 좌전 적시타가 터졌다.

그러나 KIA는 3회 말 승부를 다시 팽팽하게 만들었다. 2사 만루 상황에서 김태진의 2루수 땅볼 때 두산 2루수 안재석의 송구 실책으로 3루 주자 김선빈이 홈을 밟았다.

이후 두산은 득점 기회가 찾아오면 놓치지 않았다. 2-2로 팽팽히 맞선 4회 초 선두 박계범의 3루타에 이어 1사 3루 상황에서 안재석의 중견수 희생 플라이로 다시 앞서갔다. 3-2로 살얼음판 리드를 지키던 6회 초에는 1사 2루 상황에서 대타 카드가 적중했다. 최용제가 박계범을 홈으로 불러들였다.

두산의 방망이는 7회 초에도 쉬지 않았다. 1사 3루 상황에서 김재환의 우전 적시타가 터졌고, 1사 1, 3루 상황에선 양석환의 우익수 희생 플라이로 2점을 추가했다.

8회에도 2점을 보탠 두산은 8회부터 마운드에 오른 김명신이 7연승을 매조지했다. 광주=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