곧 잘릴 것 같던 쿠만, 라포르타 회장과 대화 후 '일단 잔류'

2021-09-25 03:27:36

로이터 연합뉴스

[스포츠조선 윤진만 기자]FC 바르셀로나의 시즌 초반 부진에 따라 경질설이 나돌던 로날드 쿠만 감독이 일단은 팀 지휘를 이어갈 전망이다.



스페인 매체 '마르카'가 24일 보도한 바에 따르면, 쿠만 감독은 0대0으로 비긴 카디스 원정경기를 마치고 바르셀로나로 돌아가는 길에 호안 라포르타 회장과 대화를 나눴다.

이 매체는 "라포르타 회장은 대화를 나눈 이후 쿠만 감독의 미래에 관해 극단적으로 결정을 내리지 않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마르카'는 다가오는 3연전, 레반테~벤피카~아틀레티코 마드리드전이 쿠만 감독의 미래를 결정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바르셀로나는 최근 컵포함 3경기에서 승리하지 못했다.

특히 바이에른 뮌헨과의 유럽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1차전 홈경기에서 0대3으로 패한 뒤 여론이 급격히 악화됐다.

쿠만 감독은 카디스전에서 퇴장을 당해 레반테전을 지휘할 수 없다.

한편, 유럽 매체들은 벌써부터 쿠만 감독의 후임에 관해 보도를 쏟아내고 있다.

로베르토 마르티네스 벨기에 대표팀 감독이 유력 후보로 점쳐진다. 윤진만 기자 yoonjinm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