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르난데스가 날린 공, NASA가 우주에서 발견" 조롱 봇물

2021-09-26 02:00:43

AFP연합뉴스

[스포츠조선 윤진만 기자]소위 좌표가 찍혔다.



25일 애스턴 빌라전에서 페널티 실축한 맨유 미드필더 브루노 페르난데스에게 조롱이 쏟아지고 있다.

페르난데스는 홈구장 올드 트라포드에서 열린 2021~2022시즌 6라운드에서 0-1로 끌려가던 후반 추가시간 2분 절호의 동점골 기회를 잡았다.

맨유 입단 후 앞서 22번의 페널티 시도에서 단 한 차례 실축할 정도로 놀라운 적중률을 자랑하던 페르난데스.

하지만 이날 찬 공은 높이 솟구쳐 골대 뒤 관중석 쪽으로 날아갔다.

맨유는 페르난데스의 실축 속 시즌 첫 패배를 당했다.

이 장면을 지켜본 팬들은 SNS 게시글과 댓글 등을 통해 페르난데스의 '홈런슛'을 조롱하기 시작했다.

"우주비행사가 페르난데스의 공을 되찾기 위해 우주로 향했다는 소식이다", "NASA가 우주에서 공을 찾았다고 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자기 집 정원에서 공이 발견됐다고 조크한 팬도 있었다. 윤진만 기자 yoonjinm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