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믿으면 도끼로 찍고.." '싱글맘' 김혜리, 배신당했나? 스트레스에 실핏줄까지 터진 눈

2021-10-13 15:18:07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배우 김혜리가 인간관계 스트레스를 토로했다.



김혜리는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또 터졌다... 좀만 신경 썼다 싶으면 터지는 내 눈. 스트레스 안 받고 살고 싶은데 참 세상이 내 맘 같지 않네. 믿으면 도끼로 찍고 안 믿으면 세상이 싫고 아직도 인간관계는 어렵다"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김혜리는 심한 스트레스 때문에 눈의 실핏줄까지 터진 모습. 실핏줄이 터져 새빨갛게 충혈된 김혜리의 눈이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이어 김혜리는 "바보 아줌마. 마음 주지 말아야 하는데 또 상처하나. 내 심장은 흉터투성이. 아프지 마 심장아. 미안해"라고 덧붙였다.

또 김혜리는 '누구는 화낼 줄 몰라서 참고 욕할 줄 몰라서 참고 싫은 소리 못해서 안 하겠니? 뻔히 보이는 결과에 힘 빼기 싫어서 참는 거지. 똑같은 사람 되기 싫으니까'라고 적힌 글을 공유했다. 이와 함께 "참는 게 최선일까. 바보처럼 사는 게 좋은 건 아닌 거 같다"는 의미심장한 글을 남겨 궁금증을 자아냈다.

한편 김혜리는 최근 KBS 2TV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출연해 혼자 아이를 키우는 싱글맘으로서의 고충을 밝혀 화제가 된 바 있다.

supremez@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