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기서 왜 볼링공이'…부산 언덕길서 굴러 와 안경점 '와장창'

2021-10-18 15:47:17

[부산경찰청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부산 한 언덕길에서 볼링공을 던져 인근 점포에 피해를 준 7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18일 부산경찰청에 따르면 부산 북부경찰서는 전날 70대 A씨를 특수재물손괴 혐의로 체포했다.

A씨는 전날 오후 2시 55분께 부산 북구 한 언덕길에서 볼링공을 굴려 인근에 있는 안경점 유리창 등을 깨뜨린 혐의를 받는다.


경찰에 따르면 해당 볼링공은 거리에 버려진 것으로, 무게만 10㎏가량이다.

사건 당시 15도 경사의 내리막길에서 굴러온 볼링공은 빠른 속도로 내려와 현장에서 200여m 떨어진 안경점을 향했다고 경찰은 밝혔다.

[https://youtu.be/rMu4fSH5dWM]
이 사고로 안경점 통유리, 진열장, 바닥타일 등이 부서졌고 500만원 가량의 재산피해가 났다.

경찰은 폐쇄회로(CC)TV 등을 통해 A씨를 붙잡고 수사를 벌이고 있다.


psj19@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