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LDS 3차전]휴스턴 알투베의 결정적 실책이 부른 그랜드슬램, BOS ML 역대 한 시리즈서 만루포 3개 처음

2021-10-19 10:30:47

보스턴 레드삭스의 카일 슈와버가 2회 초 만루홈런을 때려내고 있다. AP연합뉴스

[스포츠조선 김진회 기자] 보스턴 레드삭스가 메이저리그 역사를 바꾸면서 월드시리즈로 향하고 있다.



보스턴은 19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메사추세츠주의 펜웨이 파크에서 열린 휴스턴 애스트로스와이 아메리칸리그 디비전시리즈 홈 3차전에서 2-0으로 앞선 2회 말 1사 만루 상황에서 그랜드 슬램을 폭발시켰다.

보스턴은 지난 17일 시리즈 2차전에서도 J.D. 마르티네스와 라파엘 데버스가 두 개의 만루포를 쏘아올려 메이저리그 역사상 처음으로 포스트시즌 한 경기에서 두 개의 만루포를 쏘아올린 첫 번째 팀으로 기록됐다.

당시 마르티네스는 1차전 1회 초 2사 만루 상황에서 볼카운트 1B0S에서 94마일짜리 바깥쪽 직구를 밀어쳐 사실상 라인드라이브성 만루 아치를 그려냈다. 이어 2회 초에도 1사 만루 상황에서 데버스는 3구 88마일짜리 컷 패스트볼을 잡아당겨 우측 담장을 넘기는 그랜드 슬램을 쏘아올렸다.

보스턴은 3차전에서도 만루포를 추가하면서 한 시리즈에서 세 개의 그랜드 슬램을 기록한 첫 번째 팀으로도 남게 됐다.

2회 말 '0'의 행진이 깨졌다. 보스턴이 빅 이닝을 만들어냈다. 상대 선발 호세 우르퀴디가 흔들린 틈새를 파고들었다. 1사 이후 알렉스 버두고의 볼넷과 마르티네스의 2루타 그리고 헌터 렌프로의 볼넷으로 1사 만루 찬스를 잡았다.

이후 크리스티안 바즈케즈의 선취 적시타에 이어 상대 실책으로 한 점을 더 얻어냈다. 휴스턴 알투베는 크리스티안 아로요의 타구를 잡으려다 놓치면서 한 점을 더 허용했다.

2-0인 상황에서 카일 슈와버의 그랜드 슬램이 폭발했다. 볼 카운트 3B에서 4구째 93마일짜리 포심패스트볼을 잡아당겨 우측 담장을 넘기는 만루 홈런을 쏘아올렸다. 김진회 기자 manu35@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