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 'K배우 의혹' 김선호, 20일 '갯마을 차차차' 종영 인터뷰 취소

2021-10-19 11:59:43



[스포츠조선 문지연 기자] '사생활 논란'을 일으킨 배우 K로 지목된 김선호가 '갯마을 차차차' 종영 인터뷰를 취소했다.



김선호의 소속사 솔트엔터테인먼트는 19일 "20일 진행 예정이던 김선호 배우 '갯마을 차차차' 종영 인터뷰는 내부 사정으로 인해 취소됐다"며 "빠르게 입장을 전달드리지 못한 점, 죄송하다"고 밝혔다. 김선호는 이날 A씨가 주장한 '사생활 논란 배우 K'로 지목되며 "사실 파악 중"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솔트는 앞서 "빠른 입장을 드리지 못한 점 진심으로 죄송하다. 당사는 현재 익명으로 올라온 글의 사실 관계를 파악하고 있다. 사실 관계가 아직 명확히 확인되지 않은 만큼 조금만 더 기다려 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 좋지 않은 일로 심려를 끼쳐 진심으로 죄송한 말씀 전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17일 폭로글이 올라온 뒤 이틀째 침묵을 지키다 입장을 전했다.

K배우의 전 여자친구라고 주장한 A씨는 17일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K배우와 사귀던 중 임신을 하게 됐고, 임신 중에도 K배우가 관계를 요구하며 "아이를 낳는 건 말도 안 된다. 9억이라는 손해배상을 해야 하는데, 당장 9억이 없다. 부모님까지 길바닥에 앉으면 어떻게 하느냐"는 거짓말로 낙태를 종용했다는 글을 올렸다.

A씨에 따르면 K배우는 수술비와 병원비 등을 포함해 200만원을 보낸 뒤 화를 냈고, 한달의 잠수 후 5월 말 새벽 전화를 건 K배우가 "너 녹음할 거 아니지? 나 협박할 거 아니지? 넌 내가 만났던 사람 중 가장 선하고 착한 사람이야. 네가 그 밝은 모습 지키면 좋겠어. 아주 나중에 오랜 시간이 지나 다시 볼 수 있음 좋겠다. 기다리지 말라. 새로운 여자 만나고 연애도 할 거다. 네가 날 기다리는 것처럼 보여 정이 떨어졌다"고 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혼인빙자, 낙태 회유까지 했던 사람이다. 제가 우리가 어떤 사이였는데, 이렇게 전화 한 통으로 헤어지자고 하냐고 울자 마지막으로 만났다가 자기한테 금전적인, 인기 면에서 손해가 오면 어쩌냐고 신경질을 내더라. 새벽에 전화 한 통으로 끝낸 게 그와의 마지막이었다"라며 "이렇게 글이라도 쓰지않으면 평생 그가 저에게 준 아픔의 그늘 속에서 제대로 된 삶을 살 수 없을 것 같았다"고 밝히며 글 게재 이유를 설명했다. 네티즌들은 이에 K배우가 김선호라는 의혹을 제기한 상황이다.

문지연 기자 lunamoo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