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 인플루언서, 생방송 중 농약 마시고 사망..죽기 전 남긴 말 “끔찍해”

2021-10-19 14:31:38



[스포츠조선닷컴 박아람 기자] 중국의 유명 인플루언서가 생방송 중 농약을 마시고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다.



지난 18일 '신징바오' '차이나타임즈' 등 현지매체 보도에 따르면 15일 60만명의 팔로워를 보유한 인터넷 생방송을 진행하던 20대 인플루언서 뤄샤오마오마오즈가 "농약을 마시라"는 네티즌들의 재촉에 실제로 음독해 목숨을 잃었다.

뤄샤오마오마오즈는 생방송을 앞두고 자신이 평소 우울증을 앓고 있었다는 사실을 밝히며 이날 방송이 마지막 영상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가 "사람들이 아는 것처럼 행복하지 않았다. 최근 우울증 때문에 극단적 선택을 두 차례 시도했다"고 털어놓자 생방송을 시청하고 있던 중국 네티즌들은 "우울증이라는 것을 증명하라", "농약을 마셔보라" 등의 날선 댓글을 쓰며 그를 조롱했다.

재촉이 이어지자 결국 뤄샤오마오마오즈는 농약을 마시는 극단적인 선택을 했다. 뤄샤오마오마오즈는 농약을 마시고 "조금 끔찍하다"고 말하며 곧 생방송을 종료했다.

많은 시청자들이 즉시 경찰에 구조를 요청했지만 뤄샤오마오마오즈는 숨진 채 발견됐다.

이 영상을 생방송으로 시청한 이들의 수는 3만 명에 달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유가족들은 뤄샤오마오마오즈의 극단적 선택은 네티즌들의 도발이 주요 원인이었다고 주장했다. 뤄샤오마오마오즈의 어머니는 "농약을 마시게 한 법적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tokkig@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