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도 한대 맞자' 방망이 놓친 호미페-포수 미트로 복수한 강민호' [대구스케치]

2021-10-20 10:04:29

19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KBO리그 삼성과 두산의 경기가 열렸다. 2회초 두산 페르난데스가 헛스윙하며 방망이를 놓치고 있다. 삼성 강민호 포수의 머리를 때리고 있는 방망이. 대구=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

타격 도중 방망이를 놓친 페르난데스. 날아온 방망이에 머리를 가격 당한 강민호.



19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KBO리그 삼성과 두산의 경기가 열렸다. 2회초 선두타자로 나선 두산 페르난데스가 삼성 몽고메리의 초구를 노려 힘차게 스윙했으나 방망이가 크게 헛돌며 놓쳤다. 스윙 후 놓친 방망이가 삼성 강민호 포수 머리를 강타했다. 마스크가 벗겨질 정도로 충격이 큰 아찔한 상황이었다.

강민호는 포수 헬멧과 마스크로 무장했지만 마스크가 벗겨질 만큼 큰 충격을 받으며 그라운드에 쓰러졌다. 잠시 그라운드에 누워 안정을 취한 강민호는 부상 부위를 체크했다. 그라운드에 있던 코치들과 양 팀 감독까지 그라운드에 나와 강민호의 부상을 걱정했다.

강민호는 머리를 만지며 고통을 호소하다 잠시 후 일어났다. 갑작스럽게 날아온 방망이에 큰 부상을 당할 수도 있는 아찔한 상황이었으나 보호 장비 덕분에 큰 부상은 피했다. 하지만 헬멧으로 모든 충격이 흡수되진 못했을 것이다.

잠시 후 충격에서 벗어난 강민호는 자리에서 일어나 다시 수비를 준비했다. 방망이를 놓친 페르난데스도 미안한 표정으로 강민호에게 미소로 사과했다.

페르난데스를 잠시 노려보던 강민호는 포수 미트로 페르난데스의 헬멧을 가볍게 때렸다.

'너도 한 번 맞아봐라' 머리에 방망이를 맞은 강민호가 장난스럽게 복수를 끝낸 후 플레이를 이어갔다. 대구=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