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카 찍다 또 참변…인도네시아 폭포서 20대 청년 3명 사망

2021-10-21 17:17:29

[리얼람풍·재판매 및 DB 금지]

인도네시아의 폭포에서 '셀카' 때문에 20대 청년 3명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21일 트리뷴뉴스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수마트라섬 람풍국립공원의 쭈룹 만디 앙인 폭포에서 청년 8명이 물놀이를 즐기던 중 1명이 폭포 가장자리에서 셀카를 찍다가 물에 빠졌다.

이를 본 22세와 24세 친구 두 명이 구하려고 달려들었다가 함께 익사했다.

이들 청년은 인도네시아 공휴일인 무함마드 탄신일(마울리드)을 맞아 이곳에 놀러온 것으로 알려졌다.

폭포와 연결된 강은 곳에 따라 깊이가 4∼5m에 달한다. 수색 당국은 사고 발생 2시간 만에 주민들의 도움을 받아 시신을 수습했다.
경찰은 숨진 3명 모두 수영을 잘하지 못하는데도 구명조끼 등 안전장비 없이 물놀이를 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인도네시아인들은 SNS 활동을 즐기다 보니 셀카를 찍다가 사고를 당하는 등 황당한 사건이 종종 발생한다.

올해 5월 15일에는 중부 자바 보요랄리의 끄둥 옴보 저수지에서 관광객 19명이 보트를 타고 수상 식당으로 향하던 중 셀카를 찍으려고 한꺼번에 앞쪽에 몰리는 바람에 보트가 전복됐다.

당시 보트가 수상 식당에 가까이 가자 승객 한 명이 셀카를 찍겠다고 자리에서 일어나 앞쪽으로 갔고, 나머지 승객들도 셀카를 찍으려고 우르르 앞쪽에 몰렸다가 사고가 났다.
선장을 포함해 11명은 구조됐지만, 승객 가운데 9명이 목숨을 잃었다.

같은 달 26일에는 수마트라섬 서부 칸디 호숫가의 나무로 된 접안시설 위에 관광객 14명이 단체 사진을 찍으러 올라갔다가 바닥이 꺼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들은 가족 여행을 온 친인척들로, 셀카를 찍는 순간 8명이 물에 빠졌다.

네 살배기 등 3명은 가까스로 구조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5명은 숨진 채 발견됐다.


noanoa@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