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짜 암투병 논란' 최성봉, 측근이 밝힌 충격적 증언 ('궁금한 이야기 Y')

2021-10-22 09:09:04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희망의 아이콘, 사기꾼이 되다?



22일 방송되는 SBS '궁금한 이야기 Y'에서는 10년 전 오디션 프로그램에 나와 온 국민을 울린 희망의 아이콘, 가수 최성봉의 암투병 논란을 다룬다.

고아원에 맡겨지고, 그곳에서 폭력을 당하고, 도망 나와 껌을 팔면서 길거리 생활을 전전하던 소년이 있었다. 절망밖에 남지 않은 삶에서도 자신이 좋아하는 음악을 놓지 않은 그 소년은 10년 전 오디션 프로그램에 나타나 온 국민을 울린 최성봉. '한국판 폴 포츠'라 불리며 CNN 뉴스에도 소개될 정도로 사람들에게 희망과 감동을 주었던 그가 지난 1월 암 투병 중이라는 충격적인 소식을 전했다.

살날이 얼마 남지 않았는데도 최성봉은 끝까지 노래를 포기하지 않았다. 죽을 때까지 노래하고 싶다며, 앨범 제작을 위한 10억 원 목표 크라우드 펀딩까지 진행했고, 그의 사연을 들은 사람들은 조금씩 돈을 모아 그에게 응원의 뜻을 전했다.

혜령(가명) 씨도 그런 팬 중 한 명이었다. 최성봉에게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던 그녀는 지난 추석 뜻밖에도 최성봉으로부터 직접 연락을 받았다. 감사의 의미로 집으로 초대하고 싶다는 최성봉의 제안에 집으로 갔다는 혜령 씨는 "식탁 밑에 술병이 엄청나게 많이 있었고 얘기하다 갑자기 '아 술 한 병 깔까요?' 이러는 거예요. 진짜 그 사람이 암인가 의심이 점점 커졌어요"라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급기야 사진에서 그가 입고 있던 병원복이 인터넷에서 구매한 코스프레용 의상임이 밝혀지면서 가짜 암 투병 논란이 일었고, 사람들은 그에게 해명을 요구하기 시작했다. 쏟아지는 의혹 속에 최성봉은 자살 소동까지 일으키며 자신의 억울함을 주장했다. 기적의 드라마 주인공인 최성봉은 정말 억울한 오해를 받는 것일까?

제작진은 취재 도중 최성봉을 잘 안다는 측근을 만나 그간의 사정을 들을 수 있었다. 암 투병 사실이 알려지던 때 최성봉과 함께 있었다는 그의 증언은 제작진을 충격에 빠지게 했다.

희망의 아이콘, 한국의 폴포츠 가수 최성봉의 가짜 암투병 논란, 그 진실이 22일 금요일 밤 9시에 방송되는 SBS '궁금한 이야기 Y'에서 밝혀진다.

supremez@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