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경 조용히 상하이로 출국. 공지 늦은 이유 팬들 공항에 붐빌까

2021-10-22 13:46:31

김연경이 22일 중국 상하이로 출국했다. 사진제공=라이언앳

[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배구 여제' 김연경이 조용히 중국 상하이로 출국했다.



김연경은 22일 오후 1시 55분에 상하이행 비행기를 타고 한국을 떠났다. 지난시즌 흥국생명에서 뛰었던 김연경은 2021∼2022 시즌엔 중국 상하이 광명 여자배구단과 계약해 4년만에 다시 중국에서 뛰게 됐다.

김연경은 상하이에 도착한 뒤 중국 방역수칙 규정에 따라 2주간의 자가 격리를 한 뒤 팀에 합류할 예정이다.

김연경은 "많은 고민 끝에 결정한 만큼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하면서 "16일 개막한 V리그 여자배구도 많은 관심 부탁드리고, 제가 나오는 경기도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 코로나19로 인해 전 세계적으로 힘든 상황이지만 방역수칙을 지키며 잘 다녀오겠다"고 소속사를 통해 전했다.

김연경은 코로나19로 인해 공항 내 팬들이 붐비는 것을 방지하고자 출국 1시간전에 공지을 했다. 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