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실레코드]선동열,류현진도 못한 걸 미란다가 해냈다. 224K 37년만에 최동원 넘었다

2021-10-24 14:44:29

두산 베어스 미란다. 잠실=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1.10.13/

[잠실=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한국의 에이스 최동원의 기록이 37년만에 깨졌다. 두산 베어스의 외국인 투수 아리엘 미란다가 KBO리그 한시즌 최다 탈삼진 기록의 새 주인이 됐다. 1984년 최동원이 51경기서 284⅔이닝을 던져 기록한 223개를 넘어선 것. 이 기록에 많은 투수들이 도전했지만 결국 아무도 깨지 못하고 37년이란 세월이 흘렀다. 그리고 괴물같은 외국인 투수가 새롭게 이름을 새겼다.



미란다는 24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LG 트윈스와의 홈 더블헤더 1차전서 선발등판해 3회초 이성우를 상대로 삼진을 빼앗으며 3개를 추가해 224개의 삼진을 기록했다.

전날까지 221개의 탈삼진을 기록한 미란다는 1회초 4번 채은성에게서 하이 패스트볼로 헛스윙 삼진을 잡아 222개로 역대 2위 기록으로 올라섰다.

2회초 1사 1루서 7번 이영빈을 바깥쪽 빠른 공으로 루킹 삼진을 잡아내며 드디어 최동원과 같은 223개를 기록했다.

3회초 드디어 역사가 이뤄졌다. 1사후 1번 홍창기와의 승부에서 기록을 만들어냈다. 볼카운트 1B2S에서 4구째 130㎞ 체인지업으로 헛스윙 삼진을 잡아냈다.

전광판엔 224K로 미란다의 새 기록 달성을 알렸고, 팬들의 환호에 미란다가 모자를 벗고 인사했다.

지난해 대만리그에서 활약한 뒤 올시즌 두산에 입단한 미란다는 시즌 초반 좋은 구위로 탈삼진 능력을 갖췄지만 들쭉날쭉한 제구력으로 인해 불안감이 컸던 투수였다.

갈수록 안정감을 찾았고, 볼넷이 줄어들자 특급 투수가 됐다. 올시즌 27번의 등판 중 두자릿수 이상 삼진을 잡은 게 8번이나 된다. 한경기 최다 탈삼진은 9월 25일 한화 이글스전의 13개.

가장 많은 삼진을 잡은 팀은 한화였다. 4경기서 27이닝을 던졌는데 40개의 탈삼진을 기록했다.

미란다가 가장 많은 삼진을 뺏은 타자는 NC 다이노스의 외국인 타자 애런 알테어다. 알테어와 총 12번의 대결을 했는데 11타수 1안타로 극강의 모습을 보였는데 10번의 범타 중 삼진만 무려 8개를 기록했다. LG의 채은성이 이날 1회를 포함해 7개의 삼진을 당했고, 한화의 노시환과 장지승, KT 강백호 등이 6개로 그 뒤를 이었다.

미란다는 앞으로 한차례 더 등판 기회가 있다. 새 기록이 얼마나 더 쌓일지 기대를 모은다. 잠실=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역대 한시즌 최다 탈삼진 톱10

순위=선수=팀=기록=연도

1=미란다=두산=224=2021

2=최동원=롯데=223=1984

3=주형광=롯데=221=1996

4=장명부=삼미=220=1983

5=에르난데스=SK=215=2001

6=선동열=해태=214=1986

7=선동열=해태=210=1991

7=류현진=한화=210=2012

9=최동원=롯데=208=1986

10=스트레일리=롯데=205=2020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