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실 줌인]정수빈 시프트에 당한 LG, 이제 1위는 포기해야 하나

2021-10-24 18:23:22

2021 KBO리그 LG 트윈스와 두산 베어스의 더블헤더 1차전 경기가 24일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9회말 두산 정수빈이 3루타를 치고 있다. 잠실=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21.10.24/

[잠실=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9회초 2사 만루의 기회에서 유강남의 헛스윙 삼진이 나오며 승리는 힘들게 됐다. 하지만 패전이 아닌 무승부라도 해야했기에 LG는 마무리 고우석을 출격시켰다.



하지만 수비 시프트를 깬 정수빈의 3루타에 결국 울 수밖에 없었다.

LG는 24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와의 더블헤더 1차전서 4대5로 패했다. 3-4로 뒤진 9회초 채은성의 동점 희생플라이로 4-4를 만들었지만 믿었던 마무리 고우석이 정수빈에게 3루타를 맞고 박건우에게 끝내기 내야 땅볼을 허용해 지고 말았다.

고우석은 9회말 등판해 선두 9번 양석환을 헛스윙 삼진으로 처리하며 좋은 출발을 했다. 하지만 정수빈에게 우측 3루타를 맞은 것이 결정적인 패인이 되고 말았다. 타구가 그리 빠르지도 않았고 라인 선상 쪽도 아니었지만 우익수가 잡기엔 너무 멀었다. 수비 시프트로 인해 외야수들이 왼쪽으로 당겨 수비를 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보통 강한 좌타자의 경우 외야수들이 오른쪽으로 이동해서 수비하는 경우가 많지만 정수빈은 달랐다. 아무래도 강하게 당겨치는 타자가 아닌데다 투수가 빠른 공을 던지는 고우석이라 우익수가 우중간에 위치할 정도로 수비 위치를 왼쪽으로 이동했었다. 3루타를 치기 전에 한차례 타구가 우측 파울로 날아갔을 때도 LG 우익수 안익훈이 빠르게 달려가는 모습이 포착됐었다.

볼카운트 1B1S에서 3구째 145㎞의 몸쪽 슬라이더를 던졌는데 정수빈이 몸을 빼며 의도적으로 당겨쳤고, 그것이 우측에 떨어지며 펜스까지 굴러 3루타가 됐다. 우익수가 정상 위치에 있었다면 플라이로 잡을 수 있었던 타구였기에 아쉬움이 클 수밖에 없었다.

LG는 1차전을 패하면서 1위 삼성 라이온즈에 3게임, 2위 KT 위즈와도 2.5게임차로 벌어졌다.

아직 7경기가 남아있지만 전승을 한다고 해도 1위를 넘보긴 쉽지 않은 상황이 되고 말았다.

류지현 감독은 이번주 키움-두산 6연전에서 총력전을 펼쳤다. 하지만 키움에 1무2패, 두산에 1무1패를 기록 중이다. 다음주 롯데와 3경기, 한화와 3경기를 남겨놓고 있지만 현재 상태로는 낙관적이지가 않다. 잠실=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