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포토] 英왕실마차 타고 버킹엄궁에 나타난 한국의 '김선비'

2021-10-27 08:49:51

(런던=연합뉴스) 최윤정 특파원 = 김건 주영 한국대사가 26일(현지시간) 관례에 따라 왕실 마차를 타고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에게 신임장을 제출하고 왔다. merciel@yna.co.kr 2021.10.27

조선시대 선비처럼 갓에 도포를 입은 한국 외교관이 화려한 마차를 타고 향한 곳은 영국 런던의 버킹엄궁입니다.



김건 영국 주재 한국 대사는 26일(현지시간)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에게 신임장을 전달했습니다.
영국에선 외국에서 부임한 대사가 여왕에게 신임장을 낼 때 왕실 예법에 따라 왕실 마차를 타고 버킹엄궁을 다녀옵니다.


김 대사도 켄싱턴 공원 근처 관저에서 덮개가 없는 마차를 타고 버킹엄궁에 가서 윈저성에 머무는 여왕을 화상으로 만났습니다.
신임장 제정 행차는 왕실 의전장의 진두지휘에 따라 이뤄집니다.
시간 맞춰 왕가 문양이 있는 마차 두 대가 관저 앞에 나타나고 대사 부부와 수행하는 대사관 직원들이 나눠 탔습니다.

김 대사는 한복에 도포를 입고 한국에서 장만해온 갓을 썼습니다. 직원들도 연미복을 맞춰입고 모자를 썼습니다.
마부의 화려한 붉은 코트가 행인들의 시선을 잡아 끕니다. 앞 뒤에선 기마 경찰이 마차를 지킵니다.


버킹엄궁 앞에 나타나는 마차 행렬은 영국으로선 왕실이라는 소프트 파워를 보이는 기회이자 관광자원이기도 합니다.

여왕을 만난 뒤 관저로 돌아와서는 관례에 따라 수고한 말들에게 신선한 당근을 특식으로 선물하고 마부에겐 차를 한 잔씩 건냈습니다.

마차를 끈 말들에게 당근을 먹이는데 영국 측에서 경찰이 탄 말들도 챙겨줘야 한다고 귀띔을 합니다.
영국 주재 대사들은 다들 거치는 의례적인 행사이지만 이날은 특히 두가지 이유에서 크게 주목을 받았습니다.

첫째는 95세 여왕이 하루 입원했다가 퇴원한 뒤 처음으로 치른 공식 행사이기 때문입니다. 이에 더해 짙은 푸른색 도포에 갓을 쓴 김 대사의 차림이 관심을 끌었습니다.

이날 BBC, 스카이뉴스 등 영국 언론들도 여왕이 신임장을 받는 일정을 소화했다는 소식을 전하면서 다들 김 대사가 여왕을 만나는 사진을 실었습니다. 그러면서 한국 대사가 전통 모자인 '갓'을 포함해서 전통 복장을 입었다고 상세히 설명했습니다.

김 대사는 여왕이 복장에 관해 언급하진 않았지만 왕실과 외교부 인사들이 장식용 갓 끈에 관해 궁금해했다고 말했습니다.


여왕은 예전에 안동을 방문해 환대받은 일을 꺼내면서 생일에 맞춰 오는 안동 사과를 맛있게 먹고 있다고 말했다고 김 대사는 전했습니다.


또, 기후변화 대응에 관해 강조하고 한국의 상황을 궁금해했으며, 한영 양자관계 강화 필요성에도 동의했다고 덧붙였습니다.



merciel@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