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 박군 측 "성희롱-성추행 사실무근, 어제 고소장 제출…무관용 강력대응"(전문)

2021-10-27 08:08:30



[스포츠조선 백지은 기자] 가수 박군 측이 사생활 논란에 대해 전면 부인, 법적대응에 나섰다.



박군의 매니지먼트를 담당하고 있는 토탈셋은 27일 "박군은 가수 생활에 성실하고 진실되게 임해왔으며 해당 게시물의 주장과 같은 어떠한 종류의 성희롱, 성추행을 행한 사실이 없다. 법률사무소 범우를 선임해 26일 서울 강남경찰서에 작성자를 명예훼손 및 허위사실 공표혐의로 고소했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명예훼손 및 허위사실 공표와 관한 고소를 비롯한 박군의 모든 법정소송을 적극 지원하고 이와 별도로 회사 차원에서도 업무방해 등 모든 부분에 대해 법적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 어떠한 경우에도 선처나 합의없이 무관용원칙으로 강경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네티즌 A씨는 22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특수부대 출신 가수P에게 가스라이팅을 당했다'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A씨는 P가 인기를 얻으면서 자신을 만날 때마다 성희롱 발언을 하고, 엉덩이나 가슴 등 신체를 허락없이 만지는 행위를 습관적으로 계속했다고 주장했다. 또 '내가 회사를 먹여살린다' '사회생활 하려면 내게 잘 보여야 한다' '나와 사귀는 게 좋다'는 등 가스라이팅 발언도 거듭했다고 말했다.

A씨는 "모든 증거자료를 첨부해 고소할 예정"이라며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다음은 박군 측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가수 박군의 매니지먼트를 담당하고 있는 토탈셋입니다.

먼저 박군을 사랑해 주시는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 드린 점 사과드립니다.

박군과 관련하여 커뮤니티 사이트에 올라온 게시글에 대한 당사의 입장 및 앞으로의 진행 방향을 전달드립니다.

이미 말씀드린 바와 같이 박군은 가수 생활에 성실하고 진실되게 임해 왔으며 해당 게시물의 주장과 같은 어떠한 종류의 성희롱, 성추행을 행한 사실이 없습니다.

이와 관련해 법률사무소 범우를 선임해 지난 26일 오후 서울강남경찰서에 게시물 작성자를 명예훼손 및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고소장 접수했습니다.

당사는 이번 명예훼손 및 허위사실 공표에 관한 고소를 비롯한 박군의 모든 법정 소송을 적극 지원하고 이와 별도로 회사 차원에서도 업무방해 등 모든 부분에 대해서 법적 절차를 진행할 예정입니다.

어떠한 경우에도 선처나 합의 없이 무관용 원칙으로 강경하게 대응할 것임을 알려드립니다.

감사합니다.

백지은 기자 silk781220@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