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포토] "한국 국민으로부터" 이란에 도착한 코로나19 백신

2021-10-28 08:09:10

(테헤란=연합뉴스) 이승민 특파원 = 27일(현지시간) 이란 테헤란 이맘 호메이니 국제공항에서 한국 정부가 공여한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실은 항공기의 화물 하역이 이뤄지고 있다. 2021.10.28 logos@yna.co.kr

27일(현지시간) 한국이 이란에 지원한 아스트라제네카(AZ)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테헤란 이맘 호메이니 국제공항에 도착했습니다.



이틀 전 에미레이트 항공편 실린 백신은 홍콩과 두바이를 거쳐 이날 오후 5시께 최종 목적지인 이란에 도달했습니다.


미국의 제재를 받는 이란은 그간 백신 수급에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서방 백신 수입을 거부한 이란은 주로 러시아의 '스푸트니크V'와 중국산 시노팜 백신을 들여왔습니다.


인구가 8천400만명(세계은행 집계)인 이란의 1회 이상 백신 접종률은 60% 수준입니다. 2차 접종 완료율은 약 35%입니다.

외교부는 이번에 공여한 백신이 양국 간 60년에 걸친 우호 관계의 상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공항에 나온 이란 보건부 국제협력국 부국장은 "백신을 지원해준 한국에 감사한다"면서 "한국과 이란은 문화 경제적으로 가까우며 더 많은 협력을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백신이 무사히 도착하기를 손꼽아 기다린 주이란 한국대사관 직원들은 백신이 담긴 화물 앞에서 "한국 국민으로부터"라고 쓰인 현수막을 펼쳐 들었습니다.

윤강현 대사는 "우리 국민의 마음을 모아 이란에 백신이 전달될 수 있게 되어서 기쁘다"고 소감을 전했습니다.


logos@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