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거슨의 남자?' 포체티노, 맨유 차기감독 급부상

2021-10-28 06:45:36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스포츠조선 이원만 기자]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의 경질은 이제 거의 기정사실로 굳어지는 듯 하다. 수많은 감독들의 이름이 거론되고 있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차기 감독'에 또 다른 강력한 후보가 등장했다. 맨유의 상징적인 존재인 알렉스 퍼거슨 경의 신임을 받고 있는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파리생제르맹(PSG) 감독의 이름까지 나왔다.



영국 대중매체 데일리메일은 27일(한국시각) '포체티노 PSG 감독이 맨유 차기 사령탑 1순위'라고 보도했다. 영국 현지 언론은 그간 맨유의 차기 감독 후보로 안토니오 콘테 전 인터 밀란 감독, 브랜든 로저스 레스터시티 감독, 지네딘 지단 전 레알 마드리드 감독, 에릭 텐 하그 아약스 감독 등이 이름을 거론했다. 하지만 새로운 경쟁자로 포체티노가 떠올랐다.

포체티노 감독은 비록 뒤늦게 '후보군'에 들어왔지만, 가장 강력한 후보로 평가된다. 알렉스 퍼거슨 전 감독이 높이 평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는 2019년 11월 토트넘을 떠나면서 오히려 가치가 급등한 케이스로 손꼽힌다. 이후 계속 빅클럽 감독 후보 1순위로 손꼽히다가 결국 지난 1월 PSG로 부임했다. 현재 리그1 1위를 기록하며 지도력을 인정받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맨유는 연일 휘청이고 있다. 솔샤르 감독의 리더십은 이미 난파하기 직전으로 평가된다. 폴 포그바,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등이 솔샤르 감독을 대놓고 무시하고 있는데다가 이제는 코치진까지 솔샤르 감독의 안일한 지도방침에 반발하고 있다.

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