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란, 3달 만에 10kg 감량 비법...혜은이 "옷 태도 난다" 다이어트 자극 ('같이 삽시다')[종합]

2021-10-28 09:11:01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배우 김영란이 체중을 10kg 감량한 다이어트 비법을 공개했다.



27일 방송된 KBS 2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에서는 사선녀를 위해 일일 운동 코치를 초대한 김영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영란은 "요즘 내가 매일 보고 빠져있는 남자가 있다. 와달라고 초대했다"며 설레는 표정을 지었다. 이어 김영란이 초대한 남자, 유튜버 김영진이 등장했다. 김영진은 유튜브에서 쉽고 효과 좋은 운동을 소개해 중장년층에게 많은 인기를 얻고 있는 유튜버.

김영란은 "헬스클럽을 요즘 못 가서 혼자 운동을 꾸준히 하기가 쉽지 않은데 김쌤이 운동하면서 '회원님들 힘든 줄은 알지만 이겨낼 수 있어요. 할 수 있어요' 멘트하니까 나도 그걸 막 따라 하면서 하다 보면 30분이 간다. 그래서 언니들도 김쌤과 같이 하면 운동할 수 있으니까 와달라고 초대했다"고 전했다.

식단 관리와 운동으로 석 달 만에 10kg 체중 감량에 성공했다고 밝힌 김영란은 "물론 음식도 관리하지만 운동이 필요하다. 헬스클럽도 못 가는데 집에서 홈트 보면서 한다. 하루에 한 번 할 때도 있고, 두 세 번 할 때도 있다. 그래서 한 10kg 뺀 거다"라며 "30분 동안 쉬지 않고 하면 땀이 훅 난다"고 설명했다.

김영진은 사선녀를 위해 간단하면서도 쉬운 운동법을 전수했고, 사선녀는 진지한 태도로 임했다. 특히 김영란의 다이어트에 자극을 받았다는 혜은이는 "영란이가 자기 전에 운동을 열심히 하더라. 살 빼니까 더 예뻐졌고, 옷 태도 난다. 그런 거 보면 나도 좀 분발해야 되겠다는 생각이 든다"며 열심히 운동을 배웠다.

한편 이날 김청은 돌싱 예능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던 중 "옛날에 영화에서 내 딸 역할을 맡았던 조윤희가 애를 키우고 있더라"며 "어쩜 그렇게 애들을 예쁘게 키우냐. 나도 아이 하나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라며 부러움을 드러냈다. 이어 "난 세상에 부러운 게 아무것도 없는데 자식을 가진 여자가 제일 부럽다"며 "같이 목욕탕에 가서 등 밀어주는 게 제일 하고 싶었다"고 털어놨다.

또 김청은 "목욕탕에서 엄마 등 밀어줄 때 엄마가 '난 너라도 있지'라고 했는데 나는 누가 같이 못 하니까 그게 걱정이신 거다"라며 "모녀들만 할 수 있는 게 있지 않냐. 그런 게 나는 참 부럽다"며 엄마로서의 삶을 살아보고 싶은 속마음을 고백했다.

supremez@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