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 "소시 태연 11억 기획부동산 사기 피해? 아티스트 자산관련 파악불가"

2021-10-28 10:05:21



[스포츠조선 백지은 기자] 소녀시대 태연 측이 부동산 사기피해에 관한 입장을 밝혔다.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28일 "아티스트 자산관련 부분이라 회사가 파악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이날 한 매체는 기획부동산 그룹이 KBS 공채 출신 유명개그맨을 영업사원으로 내세워 개발이 불가능한 땅을 잘게 쪼갠 뒤 미공개 개발 정보가 있는 것처럼 속여 3000여명에게 2500억원대에 팔아넘겼고, 피해자 중에는 걸그룹에 속한 유명 한류스타도 포함됐다고 보도했다.

그런데 이 한류스타가 태연으로 밝혀지며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태연은 2019년 해당 기획부동산 그룹으로부터 경기 하남시에 있는 11억원 규모의 보전 산지를 매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해당 그룹 계열사 네 곳의 대표를 툭정경제범죄법상 사기와 농지법 위반 혐의 등으로 입건해 조사 중이다.

백지은 기자 silk781220@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