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과의사♥' 이윤지 "그때의 너를 꿈에서라도 한 번만 만나고 싶다"

2021-10-28 11:05:02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배우 이윤지가 첫째 딸 라니를 향한 애틋함을 드러냈다.



이윤지는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어제 이 모습을 보고 갑자기 울컥했다. 입을 떼 말했다. '라니니?..' 순간, 그때의 네가 그리워 엎드려 울고 싶었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에는 언니 라니의 옷을 입은 이윤지의 둘째 딸 소울의 모습이 담겼다. 쌍둥이처럼 닮은 자매의 옆모습이 눈길을 끈다.

이어 이윤지는 "그때의 너를 꿈에서라도 한 번만 만나고 싶다. 라니지요. 같은 옷이 불러일으킨 울렁거림"이라는 글과 함께 동생 소울이에게 물려준 옷을 똑같이 입고 있는 어린 시절 라니의 사진도 공개해 뭉클함을 자아냈다.

한편 이윤지는 지난 2014년 3세 연상의 치과의사 정한울과 결혼해 슬하에 2녀를 두고 있다.

supremez@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