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하준 "오징어게임 시즌2 찍는다면 형 이병헌 찾아갈 것"[화보]

2021-11-25 08:12:01



[스포츠조선 이유나 기자]글로벌 섹시 스타로 도약한 배우 위하준의 커버 화보가 공개됐다.



패션 매거진 <더스타> 12월호를 통해 공개된 이번 화보에서 위하준은 'HA JUN'S TIME'을 주제로 카리스마 있는 강렬한 존재감을 드러냈다. 공개된 사진 속 위하준은 블랙 재킷에 그린 컬러의 워치를 매치하거나 다양한 컬러의 워치를 댄디하게 착용하여 누구나 따라 할 수 있는 워치 스타일링을 완성했다. 특히 위하준은 <더스타>가 선정한 올해를 빛낸 배우. 위하준은 생애 처음으로 패션 매거진의 첫 커버를 장식했다.

화보 촬영 후 이어진 인터뷰에서 위하준은 "12월호 커버를 내가 장식할 수 있어 영광이고 행복했다"라고 인사했다.

<오징어 게임>으로 전 세계의 주목을 받기 시작한 위하준. 이에 대해 "지금도 내게 어떻게 이런 일이 생긴건지 믿기지 않는다. 훌륭한 작품에 출연하게 돼 큰 복을 얻었다"라며 "내 캐릭터는 관찰자 시점으로 설명해야 했기에 감정적 제한이 많았다. 시즌 2의 황준호를 상상한다면 형을 다시 찾아가 도대체 무슨 일이 벌어진 건지 그 답을 듣고 싶다"라고 설명했다.

위하준에게 배우로서 가장 큰 강점을 묻자 "외모에서 오는 다양함과 이중성, 그래도 액션은 꽤 잘하는 것 같다"라고 고민 끝에 답했다.

이어 꿈꾸는 사랑, 이상형에 대해서는 "현명한 사람이 좋다. 강자에게 강하고 약자에게는 베풀 줄 아는 현명하고 멋진 사람을 꿈꾼다. 내가 배울 수 있는 사람이어야 서로 발전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라고 솔직히 말했다.

연기하며 슬럼프가 온 적은 없었는지에 대해서는 "한때 오디션에 계속 떨어지니 '연기를 하면 안 되나?' 싶을 정도까지 자신감이 떨어졌었다"라며 "이제는 주변에서 많이 격려해준 덕분에 조금씩 여유를 가지며 나를 믿고 있다. 난 가진 것이 많으니 지금부터 더 좋은 연기를 펼치고 싶고 늘 어떻게 해야 연기를 더욱 오래 할 수 있을지 고민한다"라고 자신 있게 답했다.

마지막으로 "'위하준 연기는 믿고 본다'라는 말이 듣고 싶다. 나라는 사람이 따뜻하다고 느끼길 바라며 나도 이제는 표현을 많이 하고 사랑을 베풀고 싶다"라고 자신의 진심을 털어놓았다.

ly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