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상견례 때 온몸 멍투성이..♥이상화가 발로 차고 어머니가 포크로 찔렀다” (동네친구강나미) [종합]

2021-11-25 07:54:53



[스포츠조선닷컴 박아람 기자] 가수 강남이 상견례 때 멍투성이가 됐던 일화를 공개해 폭소를 안겼다.



지난 22일 유튜브채널 '동네친구 강나미'에서는 '육아 난이도 지옥급이었던 강나미 키운 썰 거의 단군 신화급 썰들;'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강남은 제작진에게 "어머니는 어떤 분이냐"라는 질문을 받았다. 그는 "어렸을 때 진짜 많이 맞았다"고 입을 열며 상견례 때 일화를 꺼냈다.

강남은 "상견례 때 옆에 엄마가 있고 앞에 상화가 있었다. 그런데 내가 이상한 소리를 할까봐 엄마가 자꾸 나를 포크로 찔렀다. 앞에서 상화는 내가 이상한 소리할까봐 발로 찼다. 상견례가 끝나고 온몸에 멍이 들었다. 얼마나 힘들었는지 모른다. 둘이서 난리였다"고 전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강남 어머니도 상견례 때를 떠올렸다. 제작진이 "상견례 때 힘들었다고 들었다"라고 하자 어머니는 "어휴~"라고 한숨을 쉬며 "상견례 때도 땀이 날 정도였다"고 털어놨다.

강남은 억울해하며 "별 얘기도 안했다. 얘기할까봐 찌르는 거다. 얘기하기도 전에 슈욱 (찔렀다.)"고 하소연했고 어머니는 "상견례 자리니까 혹시나 실수할까봐 그랬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강남은 "언제 포크를 들었는지도 모르겠다. 어느새 허벅지에 들어가있었다"고 덧붙여 어머니를 난감하게 했다.

이어 "우리 와이프는 스피드스케이팅선수니까 발이 얼마나 빠르겠냐"고 당시 당했던 포크찌르기와 발차기를 재연해 웃음을 유발했다.

또 어머니는 육아 난이도 최상급인 장난꾸러기 강남 때문에 육아병에 걸렸었다고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아들을 키웠던 과정이 굉장히 힘들었다는 어머니는 "여러분들도 잘 아시다시피 우리 강남이는 너~무 짓궂어서 외아들이지만 아들 5명 키우는 거랑 똑같다고 모든 분들이 그렇게 얘기해주셨다. 너무 힘들어서 3년 동안 진짜 너무 많이 아팠다"며 "찻길도 막 뛰어갔다. 슈퍼가면 없어져서 찾으러 다녀야 했다"고 회상했다. 강남은 "엄마가 저 때문에 입원도 했었다"라고 추가했다.

이어 강남은 자신의 말썽 역사를 공개했다.

강남은 "제가 고등학교를 하와이에서 다녔다. 그런데 학교를 5번 잘려서 엄마가 엄청 힘들어했다. 3번 잘렸을 때까진 화를 냈다. 그런데 4번째 5번째는 웃었다. 대단하다 하셨다"며 학교를 잘린 이유에 대해 "제가 미국에서 처음으로 F-를 받았다. F-는 이 세상에 없다고 생각했었다. F가 끝인 줄 알았는데 저를 위해 학교에서 한 단계 밑을 만들었다고 하더라"고 설명했다.

이에 어머니는 "그게 뭐 자랑이라고 말하냐. 그런 거는 굳이 얘기 안 해도 된다"고 화를 꾹 누르고 제지해 웃음을 더했다. tokkig@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