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무라전 분석] 소득없었던 손흥민 후반 8분 투입. 토트넘 무라에 1대2 충격패배

2021-11-26 04:40:50

손흥민이 EPL 경기 장면. AP연합뉴스

[스포츠조선 류동혁 기자] 손흥민은 벤치에서 출격했다. 후반 8분 교체투입됐다. 토트넘은 충격적 패배를 당했다.



토트넘 홋스퍼는 26일(한국시각) 2021~2022시즌 UEFA(유럽축구연맹) 유로파 컨퍼런스 G조 5차전 스타디운 라우드스키에서 열린 NS 무라와의 원정 경기에서 1대2로 패했다.

이 경기 전까지 토트넘은 2승1무1패, 승점 7점으로 2위, 무라는 4패로 최하위.

이날 손흥민은 벤치에서 대기했다. 콘테 감독은 리그 일정과 함께 상대가 약체 무라라는 점을 감안, 이같은 결정을 내렸다. 손흥민 뿐만 아니라 요리스 골키퍼, 루카스 모라, 호이비에르, 레길론 등이 모두 벤치에서 대기했다.

토트넘은 전반 초반, 전방압박으로 무라를 공략했다. 무라는 수비 라인을 내리면서 토트넘의 공세에 대비했다. 그러나 무라도 기습적 전방압박으로 맞받아쳤다.

무라가 선제골을 기록했다. 전반 10분, 기습적 스루패스가 호르나트의 왼발에 걸렸다. 절묘하게 감아차며 토트넘 왼쪽 골문으로 빨려들어갔다.

양팀 모두 전방압박으로 맞섰지만, 결국 토트넘이 기습을 당했다. 토트넘의 불안한 수비가 문제를 드러냈다.

무라는 선제골을 넣은 뒤에도 전방 압박을 멈추지 않았다. 토트넘은 빌드 업이 제대로 되지 않았다. 탈압박을 할 선수가 없었다. 답답한 케인이 2선까지 내려와 연결고리 역할을 하기 위해 애를 썼다. 그러나, 후방에서 패스는 효율적이지 못했다. 게다가 전반 30분 세세뇽은 위험한 플레이로 경고를 받았다. 이미 한 장을 받은 상황에서 퇴장. 토트넘에게 악재가 겹쳤다.

결국 토트넘은 결정적 골 찬스를 만들어내지 못했다. 은돔벨레가 간헐적으로 스피드를 이용한 돌파, 2선의 패스를 케인이 연결하면서 활로를 모색했다. 숫적 열세와 무라의 촘촘한 수비에 막혔다. 오히려 전반 42분 무라의 예리한 반격에 추가실점 위기까지 맞았다.

후반 8분 드디어 콘테 감독은 손흥민 카드를 꺼내들었다. 효과는 즉각 나타났다. 계속적 전방압박. 그리고 상대진영 오른쪽에서 패스를 받은 손흥민은 질풍같은 드리블로 오른쪽까지 이동, 유효 슈팅을 만들어냈다. 상대 골키퍼의 슈퍼 세이브. 손흥민의 코너킥이 날카롭게 들어갔고, 케인이 회심의 헤더를 날렸지만, 골키퍼 정면. 하지만, 확실히 공격 흐름이 원활해졌다.

가열차게 골문을 두드리던 토트넘. 결국 케인이 해결했다. 후반 25분 루카스 모라가 절묘한 스루패스를 연결했고, 케인이 놀라운 골 결정력을 보였다. 골키퍼가 달려나오는 것을 보고 침착하게 칩샷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1-1 동점골.

토트넘의 기세가 올랐다. 후반 29분 손흥민이 벼락같은 왼발슛을 날렸지만, 수비수 맞고 굴절. 하지만, 유럽 대항전 첫 승점 기회를 맞은 무라는 토트넘의 전방압박에도 잘 견뎠다. 숫적 우위에서도 수비 라인을 내리면서 무승부를 유도했다. 후반 43분 모라가 질풍같은 드리블로 가속도를 붙인 뒤 그대로 중거리슛, 크로스바를 넘어갔다. 무승부로 끝나는 듯 한 경기는 강력한 반전이 있었다.

추가시간 4분. 마지막 무라의 역습. 마로사가 질풍같은 드리블 이후 왼발 슛. 산체스의 다리를 맞고 굴절되면서 그대로 골문으로 빨려들어갔다. 토트넘의 충격적 패배였다. 류동혁 기자 sfryu@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