홀리뱅·오마이걸·포레스텔라…청룡영화상, 감동+인기 다 잡은 완벽한 축하무대

2021-11-27 09:06:02

제42회 청룡영화상 시상식이 26일 서울 여의도 KBS홀에서 열렸다. 홀리뱅이 축하무대를 선보이고 있다. 여의도=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21.11.26/

[스포츠조선 백지은 기자] 청룡의 축하무대는 의미와 감동, 인기까지 3마리 토끼를 다 잡은 완벽한 공연이었다.



26일 오후 8시 30분 서울 여의도 KBS홀에서 제42회 청룡영화상 시상식이 열렸다. 지난해부터 국내 연예계는 영화 드라마 공연 할 것 없이 코로나19 팬데믹으로 힘든 시기를 보냈다.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까지 시행되며 여러가지 제약이 생겼고,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촬영 스케줄이 연기되는 일도 빈번하게 생겼다. 그런 힘든 시간을 보낸 뒤 의미 깊은 시상식을 여는 만큼, 최고의 아티스트들이 역대급 공연으로 진심어린 축하를 건넸다.

1부 축하공연은 2017년 천상의 목소리로 JTBC '팬텀싱어2'에서 우승을 거둔 크로스오버 보컬그룹 포레스텔라가 꾸몄다. 포레스텔라는 최근 '별은 빛나건만 : 오페라 & 크로스오버' 공연으로 바쁜 스케줄을 소화하는 가운데에도 특별히 청룡만을 위한 무대를 준비했다. 이들은 영화인들을 응원하는 의미를 담아 '챔피언스'를 선곡, 웅장한 공연을 선사했다. 특히 무대 뒤편에는 진지하게 영화 제작에 임하는 영화인들의 모습이 비춰지며 깊은 감동을 안겼다.

2부 축하공연은 오마이걸과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이하 스우파)'에서 우승을 차지한 댄스 크루 홀리뱅이 꾸몄다.

오마이걸은 특유의 상큼발랄한 에너지로 청룡을 물들였다. 오마이걸은 인천공항 스카이페스티벌, K-뮤직위크 KMW 등 공연 스케줄로 눈코뜰새 없는 일정을 소화하고 있었지만, 청룡을 위해 한달음에 달려와줬다. 이들은 최고 히트곡인 '돌핀'과 '던던댄스' 리믹스 무대로 청룡을 들썩이게 했다. '돌핀'은 지난해 멜론 톱100에 최장기간 머무른 곡 중 하나다. '던던댄스' 역시 음악방송 3관왕을 비롯해 각종 차트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며 '메가 히트'를 이어갔던 곡. 최강 히트곡 무대에 배우들도 흥을 감추지 못했다. 조인성 문소리 등 객석에 앉아있던 배우들도 '돌핀'의 포인트 댄스를 따라추며 축제 분위기를 제대로 달궜다.

배턴을 이어받은 홀리뱅은 압도적인 퍼포먼스로 관객을 휘어잡았다.

사실 홀리뱅이 청룡을 찾는 과정은 순탄치 않았다. 홀리뱅은 27일 부산 벡스코 오디토리움에서 열리는 '스우파' 전국투어 '온 더 스테이지' 참석을 위해 26일 오후 3시 서울에서 출발하는 버스를 타야했다. 코로나19로 공연 대관 스케줄이 언제 어떻게 변경될지 모르기 때문에 주최측에서도 스케줄 변경에 난색을 표했던 상황. 그러나 오랜 설득 끝에 청룡 축하공연을 펼친 뒤 콘서트에 합류하기로 마음을 바꿨다. 이날 홀리뱅은 '베놈'과 '에너지'를 믹스한 무대로 화려한 퍼포먼스를 펼쳤다. 파워풀한 이들의 무대에 윤여정 이광수 등 참석 배우들도 감탄을 금치 못했다.

이처럼 청룡은 그 누구도 예상할 수 없었던 역대급 축하공연으로 또 한번 역사를 썼다. 이번 ?룡에서는 설경구와 문소리가 남녀주연상을 수상했으며, 영화 '모가디슈'가 최우수 작품상을 비롯해 5관왕의 쾌거를 거뒀다.

백지은 기자 silk781220@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