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리뷰] '전참시' 대한콩고인 조나단, 특급 밀크티 레시피 大방출…"카페에서 파는 맛" 감탄

2021-11-28 09:20:57



[스포츠조선 고재완 기자]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에서 조나단이 유병재와 함께하는 서울살이 일상을 공개했다.



27일 방송한 '전참시'에서는 '콩고 왕자' 조나단의 서울 라이프와 홍현희의 먹부림 넘치는 김장 데이 모습이 그려졌다.

구수한 한국어와 입담으로 사랑받고 있는 콩고 출신 방송인 조나단은 이날 방송에는 고향인 전라도 광주에서 서울로 올라와 첫 자취 생활을 시작한 조나단의 일상이 그려졌다. 대학교 수업이 온라인에서 대면수업으로 바뀌어 급하게 서울 자취집을 구하게 된 것. 하지만, 조나단은 자취집이 아닌 유병재 집에서 함께 지내는 모습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뿐만 아니라 유병재 매니저 유규선이 조나단의 매니저로 출연해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매니저는 "조나단과 얼마 전부터 함께 일하게 됐다"라며 "조나단이 자꾸만 우리 집에서 지낸다"라고 제보해 눈길을 끌었다.

실제로 이날 조나단은 유병재, 유규선과 함께 마치 친형제처럼 화기애애한 일상을 즐기며 훈훈함을 자아냈다. 설거지 내기 축구게임을 즐기며 입담 티키타카를 선보이는가 하면, 먹방을 즐기며 먹스러운 동거 라이프를 만끽하기도 했다. 특히, 조나단은 "초등학생 때 매일 불닭을 먹었다. 아침은 핫하게 시작해야 한다"라며 대한 콩고인다운 맵부심까지 드러냈다. 또한, 유병재가 만들어준 꽈리고추 닭볶음을 오이 김치와 함께 "겁나 맛있네~"라며 폭풍 흡입, K-입맛을 한껏 과시하기도 했다.

그런 가운데 조나단은 한국인보다 더 한국인 같은 모습을 드러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유병재에게 "형 어디 유 씨예요?"라고 묻고, 쉬운 단어만 영어를 사용했다. 이에 매니저는 "영어 단어 다섯 개를 돌려 쓰는 것 같다. 한국어는 나보다 더 잘한다"라고 제보해 폭소를 안겼다.

또한, 조나단은 자신만의 파격적인 밀크티 레시피로 스튜디오를 발칵 뒤집어 놓았다. 먼저, 조나단은 커다란 컵에 홍차 티백을 뜯어 가루째 털어 넣은 뒤 저지방 우유와 설탕을 잔뜩 투하해 밀크티를 완성했다. 이에 유병재가 "티백을 뜯어서 넣어?"라며 화들짝 놀라자, 조나단은 "이렇게 넣는 것 아니었나. 난 평생 이렇게 살아왔는데?"라고 찐으로 놀라 안방을 웃음으로 초토화했다. 수상한 레시피와 달리 그 맛은 반전이었다. 유병재는 조나단표 밀크티를 마신 뒤 "카페에서 파는 맛이다"라며 놀란 것. 하지만 이내 "오해하지 말고 들어. 너 집에 언제 가?"라고 물어 깨알 같은 웃음을 선사했다.

그런가 하면, 이날 유병재는 초보 자취러 조나단을 응원하기 위해 TV를 선물로 사주는 통 큰 면모를 과시하기도. 유병재는 "가격 보지 말고 필요한 것 다 사라"라며 동생을 위한 플렉스를 해 놀라움을 안겼다. 뒤이어 공개된 조나단의 찐 자췻집은 아직 살림살이가 완벽히 갖춰지지 않은 모습이었다. 그런 와중에 바닥에 고양이 미끄럼 방지용 카펫이 깔려 있어 의아함을 자아냈다. 알고 보니 조나단이 유규선의 방에 깔린 것을 보고 용도도 모른 채 따라 샀던 것. 뒤늦게 이 사실을 알고 당황하는 조나단의 모습이 웃음을 유발했다.

홍현희의 김장 먹방쇼도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홍현희와 천뚱은 남은 김장 양념에 흰쌀밥을 투척해 주먹밥을 만드는 센스를 발휘하더니, 뒤이어 수육과 짜장라면, 군고구마까지 쉴 틈 없이 즐기며 시청자들의 침샘을 자극했다. 그런 가운데 제이쓴의 어머니가 체하는 돌발 상황이 발생해 모두를 당황하게 만들었다. 이에 제이쓴의 어머니는 "나 신경 쓰지 말고 맛있게들 먹어~"라고 찐 사랑을 드러내 뭉클함을 선사했다.

한편 시청률 조사 기관 닐슨코리아의 집계에 따르면 이날 방송은 수도권 기준 4.5%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2049 시청률은 2.1%였고 분당 최고 시청률은 6.5%까지 올랐다.

고재완 기자 star7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