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N 선발 출격 예정이던 토트넘-번리전, 폭설로 연기 결정

2021-11-28 22:33:29

사진출처=토트넘 공식 SNS

[스포츠조선 김 용 기자] 토트넘-번리전이 많은 눈으로 인해 연기됐다.



토트넘은 28일(한국시각) 번리의 홈구장인 터프무어에서 열릴 예정이던 프리미어리그 13라운드 경기가 눈으로 인해 연기됐다고 구단 SNS를 통해 공식 발표했다.

토트넘은 이날 번리 원정 경기를 치를 예정이었다. 경기를 앞두고 손흥민을 포함한 베스트11도 발표했다.

하지만 변수가 생겼다. 경기를 치를 터프무어에 엄청난 눈이 내린 것이다. 예상치 못한 폭설에 전혀 대처할 수 없는 상황이었고, 선수단이 경기장에 도착했지만 몸도 풀기 힘든 여건에 토트넘측이 경기 연기를 정식 요청했다.

그리고 킥오프 40분을 앞두고 연기가 결정됐다. 주중 열린 NS무라와의 UEFA콘퍼런스 충격패로 분위기가 가라앉은 토트넘 입장에서는 한 템포 쉬어갈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

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