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렌트포드전]번개같은 크로스, 손흥민 행운의 1도움. 전반 1-0 리드

2021-12-03 05:51:29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스포츠조선 이원만 기자]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이 행운의 1도움을 기록했다. 빠르고 날카로운 크로스가 상대 자책골로 이어졌다.



손흥민은 3일 새벽(한국시각)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022시즌 EPL 14라운드 브렌트포드와의 홈경기에 선발 출전했다. 해리 케인의 옆에서 공격을 이끌어가는 스리톱의 일원이었다. 반대편에는 루카스 모우라가 섰다. 토트넘 안토니오 콘테 감독은 3-4-3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중원에 세르히오 레길론과 에메르송 로얄이 좌우 윙백, 중앙에는 피에르-에밀 호이비에르, 올리버 스킵이 출격했다. 스리백 수비라인은 벤 데이비스, 에릭 다이어, 다빈손 산체스. 골문은 위고 요리스 키퍼가 맡았다.

토트넘은 지난 13라운드 번리전이 폭설로 취소되며 충분한 휴식을 취했다. 상위권 도약을 위해 승리가 반드시 필요한 경기였다. 초반부터 토트넘이 강하게 브렌트포드를 몰아붙였다. 결국 12분만에 선제골이 터졌다. 손흥민에게서 시작됐다. 코너킥 상황에서 손흥민이 레길론에게 공을 이어받은 뒤 측면에서 수비를 제치고 크로스를 올렸다. 순간적으로 강하고 낮게 올린 크로스가 문전에서 몸싸움을 벌이던 선수들의 머리에 맞고 골문 안으로 빨려 들어갔다.

알고보니 브렌트포드의 자책골이었다. 수비수 카노스의 머리에 맞은 공이 골문쪽으로 튀면서 들어갔다. 손흥민은 운좋게 공격포인트(1도움)를 달성했다. 토트넘은 이후 추가골을 노렸다. 손흥민은 전반 21분에 프리킥 슛을 날렸지만, 방향이 빗나갔다. 이어 전반 36분에는 기습적인 왼발 중거리 슛을 날렸지만, 브렌트포드 페르난데스 골키퍼에게 막혔다. 전반은 토트넘이 1-0으로 앞섰다.

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