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렌트포드전] 환상 호흡과 미친 스피드, 손흥민 시즌 5호골 폭발

2021-12-03 06:07:00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스포츠조선 이원만 기자] 환상적인 팀워크과 번개같은 스피드의 합작품이었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토트넘 홋스퍼 손흥민이 46일 만에 시즌 5호골을 터트렸다.



손흥민은 3일 새벽(한국시각)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022시즌 EPL 14라운드 브렌트포드전에서 1-0으로 앞선 후반 20분에 추가골을 뽑아냈다. 이로써 손흥민은 지난 10월 18일 뉴캐슬전 이후 46일 만에 시즌 5호골을 달성했다. 전반 선제골을 이끌어내는 도움까지 포함해 멀티 공격포인트로 펄펄 날았다.

이날 토트넘은 베스트 멤버를 가동했다. 지난 13라운드 번리전이 폭설로 취소되는 바람에 충분히 휴식을 취한 토트넘은 3-4-3 포메이션으로 나왔다. 손흥민은 해리 케인, 루카스 모우라와 함께 공격 스리톱 라인을 구성했다.

전반 초반부터 공세를 이어가던 토트넘은 손흥민의 날카로운 크로스 덕분에 전반 12분에 선취골을 뽑았다. 손흥민이 측면에서 브렌트포드 수비를 따돌리고 올린 크로스가 문전에서 혼전을 벌이던 상대 수비수 카노스의 머리에 맞고 골문을 통과했다. 행운도 따른 결과. 1도움을 올린 손흥민은 전반 36분에는 박스 정면 쪽에서 기습적인 왼발 중거리 슛을 시도했다. 브렌트포드 골키퍼가 간신히 막았다.

손흥민의 어시스트 덕분에 전반을 1-0으로 앞선 토트넘은 후반 20분에 추가골을 뽑았다. 손흥민과 케인, 레길론의 환상적인 호흡이 만들어낸 골이었다. 후방에서 길게 넘어온 공을 중앙선 부근에서 잡은 손흥민이 케인에게 패스한 뒤 전방으로 내달렸다. 케인은 손흥민의 반대편에서 스타트를 끊은 레길론에게 정확한 패스를 전달했다. 레길론이 왼쪽에서 드리블하며 빠르게 치고 올라왔고, 손흥민은 우측에서 상대 수비를 경계하며 골문을 향해 질주했다. 동시에 레길론과 사인을 주고 받았다.

순식간에 페널티 박스까지 돌파한 레길론은 침착하게 반대편 쪽에서 들어온 손흥민에게 패스했다. 손흥민은 가볍게 골문 안으로 차 넣은 뒤 동료들과 기쁨의 세리머니를 했다.

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