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전완료' 손흥민의 원맨쇼, 토트넘 2대0 완승

2021-12-03 06:53:53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스포츠조선 이원만 기자] 폭설 덕분에 한 라운드를 건너뛴 게 토트넘과 손흥민에게는 큰 도움이 됐다. 휴식을 통해 체력을 완전 충전한 손흥민이 가공할 만한 위력을 선보이며 팀의 완승을 홀로 이끌었다. 이날 터진 2골이 모두 손흥민의 발끝에서 비롯됐다.



손흥민은 3일 새벽(한국시각)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022시즌 EPL 14라운드 브렌트포드전에서 2대0 완승을 주도했다. 전반에 터진 토트넘의 선제골은 상대 자책골이었는데, 발단은 손흥민의 빠르고 강력한 측면 크로스였다. 상대 수비가 다급하게 공중볼 다툼을 벌이다 자책골을 넣었다. 이어 손흥민은 후반에는 직접 추가골까지 터트렸다. 지난 10월 18일 뉴캐슬전 이후 46일 만에 터진 시즌 5호골이었다.

토트넘은 값진 승리를 얻었다. 이날 안토니오 콘테 토트넘 감독은 베스트 멤버를 가동했다. 지난 13라운드 번리전이 폭설로 취소된 덕분에 선수들이 모두 충분한 휴식을 취할 수 있었기 때문이다. A매치 기간에 국가대표팀에 차출돼 체력 소모가 컸던 손흥민과 해리 케인이 대표적으로 혜택을 봤다. 콘테 감독은 3-4-3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손흥민은 케인, 루카스 모우라와 함께 공격 스리톱을 구축했다.

힘을 회복한 토트넘은 전반 초반부터 공세를 이어갔다. 첫 골이 운좋게 빨리 나왔다. 손흥민의 날카로운 크로스 덕분에 전반 12분에 선취골을 뽑았다. 손흥민이 측면에서 브렌트포드 수비를 따돌리고 올린 크로스가 문전에서 혼전을 벌이던 상대 수비수 카노스의 머리에 맞고 골문을 통과했다.

손흥민의 자책골 유도 크로스 덕분에 전반을 1-0으로 앞선 토트넘은 후반 19분에 추가골을 뽑았다. 이번에는 손흥민이 동료들과 환상적인 호흡을 보여주며 직접 해결했다. 손흥민과 케인, 레길론의 정교한 패싱 플레이가 돋보였다. 일단 손흥민이 연계 플레이의 스타트를 끊었다. 후방에서 길게 넘어온 공을 중앙선 부근에서 잡아 케인에게 패스한 뒤 전방으로 내달렸다.

손흥민에게 패스를 받은 케인은 좌측에서 스타트를 끊은 레길론을 향해 정확한 공을 전달했다. 레길론은 빠르게 드리블하며 치고 올라왔고, 동시에 손흥민은 우측에서 상대 수비를 경계하며 골문을 향해 질주했다. 박스로 진입한 손흥민은 순간적으로 레길론과 사인을 주고 받았다. 빠르게 드리블하며 상황을 파악한 레길론은 침착하게 반대편 쪽에서 들어온 손흥민에게 패스했다. 손흥민은 가볍게 골문 안으로 차 넣은 뒤 동료들과 기쁨의 세리머니를 했다.

이후 손흥민은 계속 브렌트포드 진영에서 공격적인 모습을 보여줬다. 그러나 추가골은 나오지 않았다. 손흥민은 후반 41분에 스티븐 베르흐베인과 교체됐다. 자기 할 일을 다 한 손흥민에게 홈팬들이 환호성과 박수 세례를 퍼부었다.

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