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미접종 확진' 이지애♥김정근 "후배들은 PCR 검사하고 집방문"[종합]

2021-12-03 08:28:58

스포츠조선DB

[스포츠조선 이유나 기자]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이지애 김정근 부부의 '백신 미접종' 코로나19 확진 소식이 알려지자 최근 두 사람의 집을 방문한 후배들이 재조명되고 잇다.



이지애는 지난달 2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낌없이 주고픈 동생들 출동^^ 코로나19 상황 좋아지면 보자고 차일피일 미루다 모이게 됐는데 꼬마들 있는 집이라 걱정된다며 PCR결과지까지 제출하는 찐 언론인들"이라고 적고 후배 아나운서들의 집 방문을 반겼다.

이어 "나보다 한참 어린 동생들이지만 여기저기 부어있고 굳어있는 것이 안타까워 올라타서 마사지해줌 (이구루의 손맛에서 이제 헤어나올 수 없을 것이니) 힐링되라고 향초 켜고 조도 낮춰놓은 것도 눈치 챘으려나? 작은 배려와 따스한 마음이 오가는 인연들이 유난히 소중하게 느껴지는, 2021년 11월이 저물고 있습니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한 바 있다.

이지애 김정근 부부의 미접종 확진 소식에 네티즌들은 냉랭한 반응이다.

네티즌들은 "집 방문하는 후배들은 백신 맞고 코로나 검사까지 하고 집을 방문했는데 정작 집 주인은 안맞았다니" "SNS를 보면 이지애 아나운서는 모두 노마스크 사진 뿐" "방송일을 하면서 백신을 맞지 않고 스케줄을 소화한건가" 등의 차가운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일부 네티즌은 이지애 아나운서 SNS에 댓글로 "어떤 기저질환을 가지고 계신지 궁금합니다 고기도 잘드시고 여기저기 잘 돌아다니시지만 백신은 안맞는 그 기저질환이 참 궁금하네요 암환자들 심장수술하신분들 중증환자들도 맞으셨는데 아이키우시는분이......부모라는 프로그램 진행하시는 분이..... 독감백신도 한번도 안맞아보셨겠네요 기저질환있으시니"라고 비난하고, "기저질환탓하지 말고 애들 생각했다면 그렇게 돌아다니면서 마스크도 안쓰고 다닐꺼였으면 백신을 맞았어야지. 우리집 아저씨는 암환자다. 2차 다맞고 3차 맞을 준비한다. 핑계대지 말자. 당신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피해보는건 안중에도 없나"라고 비판했다.

한편 이지애 김정근은 KBS와 MBC 아나운서 커플로 화제를 모으며 2010년 결혼했다. 이후 이지애는 2014년 KBS 아나운서 퇴사 후 프리랜서로 활동 중이다. 슬하에 1남 1녀를 두고 있다.

ly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