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리뷰] 전지현·주지훈 재회→진범=전석호?..'지리산' 충격 전개

2021-12-06 08:24:47



tvN '지리산'에서 전지현과 주지훈의 재회를 통해 전석호가 새로운 용의선상에 올랐다.







어제(5일) 방송된 tvN 15주년 특별기획 '지리산'(극본 김은희/ 연출 이응복/ 제작 에이스토리, 스튜디오드래곤, 바람픽쳐스) 14회에서는 서이강(전지현 분), 강현조(주지훈 분)가 재회해 공조를 펼쳤음에도 불구하고 또다시 살인사건이 일어난 가운데 김웅순(전석호 분)에게 의심스러운 정황들이 포착돼 추리력을 고조시키고 있다.



이날 산에 혼자 남게 된 서이강은 갑작스레 불어온 스산한 기운과 함께 생령이 된 강현조를 마주했다. 2019년 강현조가 비담대피소로 지원한 후 자연스레 마주치지 못했고 설산 조난 이후에는 그가 코마상태에 빠졌던 터, 두 사람은 마침내 못다한 이야기를 나눴다.

[스포츠조선 문지연 기자] '지리산' 전석호가 강력한 용의선상에 올랐다.

5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지리산'(김은희 극본, 이응복 연출) 14회에서는 서이강(전지현), 강현조(주지훈)가 재회해 공조를 펼쳤음에도 불구하고 또다시 살인사건이 일어난 가운데 김웅순(전석호)에게 의심스러운 정황들이 포착되며 진범을 의심하게 만들었다.

이날 산에 혼자 남게 된 서이강은 갑작스레 불어온 스산한 기운과 함께 생령이 된 강현조를 마주했다. 2019년 강현조가 비담대피소로 지원한 후 자연스레 마주치지 못했고 설산 조난 이후에는 그가 코마상태에 빠졌던 터, 두 사람은 마침내 못다한 이야기를 나눴다.

한 명은 다리를 다치고 다른 한 명은 영혼이 산에 묶여 코마 상태에 빠진 채 마주하게 된 상황이 안타까움을 불렀지만, 강현조는 이내 자신이 찾아낸 단서를 전했다. 바로 산과 마을 사람, 레인저들을 모두 잘 아는 경찰 김웅순이 진범일 가능성이 높다는 것.

2019년 여름, 피해자들이 검은다리골 마을 출신이라는 걸 눈치채고 살아있는 다른 마을 주민을 만나보려 했던 강현조는 환영 속에서 '검은다리골. 3시'라는 문자와 핏자국을 봤다. 강현조는 당시 사건을 직감하고 올라갔지만, 그곳에는 뜻밖에도 사무소 직원 김솔(이가섭)만이 있을 뿐이었다. 이에 강현조는 그를 진범으로 여기고 분노에 휩싸였지만, 김솔은 "김웅순에게 문자를 받고 왔을 뿐"이라고 말해 반전과 혼란을 가져왔다. 이후 모른 첫 경찰서에 간 강현조는 김솔의 이야기를 꺼내자 흔들리는 김웅순의 눈빛을 봤고, 요즘 산을 잘 가지 못한다고 말했지만, 그의 등산화가 흙투성이인 것을 보고 거짓말임을 직감했다.

강현조는 의심스러운 정황을 털어놓은 뒤 서이강에게 "김경장님이 범인"이라고 했다. 또한 절벽에서 환영을 봤다며 다음에 일어날 살인사건을 예측했다. 서이강은 정구영(오정세), 박일해(조한철)와 함께 현장을 덮치기 위해 결전을 준비했다. 그러나 살인사건은 같은 날, 다른 시각, 다른 장소에서 일어났다. 서이강은 강현조가 대화를 나누던 장소의 나무 뒤에서 검은 장갑을 낀 사람을 발견하고, 진범이 자신들의 대화를 듣고 계획을 바꾼 것임을 알아챘다.

그 시각 죽음을 막지 못해 좌절한 강현조는 피해자가 생전 자신을 귀신이라 여기며 "당신을 본 사람들 다 죽었어"라고 했던 말을 떠올렸다. 일순간 서이강도 자신을 봤다는 사실을 떠올리고 불안해진 그는 만질 수 없음에도 불구하고 온 힘을 다해 무전기를 내리치며 서이강을 불렀다.

간절함이 통한 듯 "이 산에서 있던 일 다 잊고 여길 떠나라"는 말은 전해졌지만, 그의 영혼은 점점 흐려졌다. 실제 병원에 누워 있는 강현조 몸의 바이탈 사인에도 급격한 변화가 나타났다. 범인을 잡고 싶은 강현조의 염원과 그를 살리고 싶은 서이강의 염원, 두 사람의 절실함에 지리산이 어떤 신호를 보낼지 궁금증이 이어진다.

'지리산'은 전국 가구 시청률 8.2%, 최고 9.7%를 기록하며 수도권과 전국 기준 모두 케이블 및 종편 포함 동시간대 1위에 올랐다.(닐슨코리아 유료가구 전국기준)

문지연 기자 lunamoo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