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최예나 측 "재벌 회장 악성루머 무관용 대응"(전문)

2021-12-06 09:26:05



[스포츠조선 이유나 기자] 아이즈원 출신 최예나 소속사 위에화 엔터테인먼트가 재벌회장 악성 루머에 휘말린 최예나와 관련해 악플러에게 무관용 대응을 선포했다.



위에화 엔터테인먼트는 6일 공식입장을 통해 "최예나는 해당 루머와 관련이 없음을 분명히 말씀드린다"며 "20대 초반의 나이에 이제 갓 꿈을 펼치고 있는 최예나에게 정신적인 고통과 피해를 안겨준 악플러들에게 무관용으로 대응한다"고 선포했다.

이어 "당사는 소속 아티스트의 권익 보호를 위해 악의적인 게시물 및 비방, 유포 행위에 대해 강력하게 법적 조치를 진행할 예정"이라며 "끝까지 사건의 근원지를 찾아내 법적인 조치를 취할 것이니 소속 아티스트에 대한 악의적인 행동을 멈춰주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또한 "현재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팬분들이 보내주시는 제보 등을 통해 증거 자료를 수집하고 있으며, 자료 취합을 마치는 대로 법무법인을 통해 고소장을 제출할 예정"이라며 "앞으로도 무분별한 루머 확산 및 악성 게시물 근절을 위해 선처나 합의 없이 강력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지난 11월 31일 SBS는 이재현 CJ 그룹 회장의 남동생인 이재환 재산홀딩스 회장이 연예인 A씨의 스폰서라고 보도했다.

SBS에 따르면 이 회장은 가수 출신 연예인 A씨가 '뭐하고 있냐'고 묻자 'A씨 생각 하고 있다'고 답하며 다정한 사이를 이어갔다. CJ 계열사 대표와는 A씨에 대한 논의도 했다. CJ 계열사 대표는 'A씨는 유튜브보다 음반 유통에 관심이 있다. 음반사업 본부에 협조를 요청해 잘 챙겨주기로 했다'고 말했고, 이 회장은'감사하다'고 답했다. 이후 A씨는 CJ 계열 방송 프로그램 고정 자리를 꿰찼다.

보도 이후 A씨가 최예나가 아니냐는 의혹이 불거졌다. 최예나가 CJ 계열인 tvN 예능 프로그램에 여러 차례 고정 멤버로 발탁됐고 유튜브 활동을 이어왔다는 추측이 이어졌다.

최예나는 '피의 게임' 등에 출연 중이며 31일 '여고추리반2' 방송을 앞두고 있다.

lyn@sportschosun.com

▶이하 최예나 위에화 엔터테인먼트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위에화엔터테인먼트입니다.

최근 당사 소속 아티스트 최예나에 대한 악성 루머가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등에 무분별하게 유포되고 있음을 인지했습니다.

최예나는 해당 루머와 관련이 없음을 분명히 말씀드립니다. 이에 20대 초반의 나이에 이제 갓 꿈을 펼치고 있는 최예나에게 정신적인 고통과 피해를 안겨준 악플러들에게 무관용으로 대응하고자 합니다.

앞서 말씀드린 바와 같이 당사는 소속 아티스트의 권익 보호를 위해 악의적인 게시물 및 비방, 유포 행위에 대해 강력하게 법적 조치를 진행할 예정입니다. 끝까지 사건의 근원지를 찾아내 법적인 조치를 취할 것이며 이와 같은 일이 다시는 재발하지 않도록 만전을 기할 것이니 소속 아티스트에 대한 악의적인 행동을 멈춰주시길 바랍니다. 만약 이후에도 이 같은 일이 발생할 경우 좌시하지 않을 것입니다.

현재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팬분들이 보내주시는 제보 등을 통해 증거 자료를 수집하고 있으며, 자료 취합을 마치는 대로 법무법인을 통해 고소장을 제출할 예정입니다.

당사는 앞으로도 무분별한 루머 확산 및 악성 게시물 근절을 위해 선처나 합의 없이 강력하게 대응할 것임을 안내드립니다.

감사합니다.




많이 본 뉴스